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드론봇' 날아 적 전차 뚜껑 딴다...韓 전투여단 놀라운 진화 [포토버스]

 10일 경기 양주시 25사단 사령부 일대에서 열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에서 장병들이 유무인 전투체계 시연에 앞서 연병장에 도열해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알보병’을 첨단 장비로 무장해 기동화시키는 육군의 아미타이거(Army TIGER) 프로젝트가 본격 가동됐다. 육군은 10일 차륜형 장갑차, 소형 전술 차량 등으로 기동화한 여단급 시범부대를 출범시켰다.
10일 경기 양주시 25사단 사령부 일대에서 열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에서 장병들이 공격 드론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청설된 경기도 양주 25사단의 ‘아미타이거시범여단전투단’은 육군이 지향하는 미래상이 반영됐다. 전투복과 장구류, 소총 등을 첨단화한 ‘워리어 플랫폼’을 장착한 장병이 드론봇(드론+로봇)을 띄워 작전에 돌입하는 등 유ㆍ무인 복합전투체계가 적용됐다.
10일 경기 양주시 25사단 사령부 일대에서 열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에서 무인 수색 차량이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0일 경기 양주시 25사단 사령부 일대에서 열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에서 장병들이 무인 수색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육군은 부대구조와 전력체계 개편을 통해 2040년까지 모든 전투여단을 이같은아미타이거 부대로 바꿀 계획이다. 이날 시범부대 지정 행사엔 미국ㆍ영국 등 15개국의 주한 무관단이 참석했다.
10일 경기 양주시 25사단 사령부 일대에서 열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에서 장병들이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아미타이거 부대는 이들 앞에서 정찰ㆍ소총ㆍ폭탄투하형 드론과 소형 정찰 로봇, 다목적 무인 차량 등 16종 50여대의 전력을 시연했다.
육군은 이날 아미타이거 부대가 사용하는 신규 장비들의 이름도 정했다. 소형 전술 차량(현마ㆍ現馬), 105mm 자주곡사포(풍익), 30mm 차륜형 대공포(천호ㆍ天虎), 차륜형 장갑차(백호ㆍ白虎), 대포병탐지레이더-II(천경ㆍ天鏡-II), 120mm 자주박격포(비격ㆍ飛擊), 장애물개척전차(코뿔소) 등이다.
10일 경기 양주시 25사단 사령부 일대에서 열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에서 장병들이 소형전술차량을 비롯한 신규 무기체계 7종의 명명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육군은 오는 9월 중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TCT)에서 아미타이거 부대의 실전 훈련을 시행할 예정이다.



김현동(kim.hd@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