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월 경상수지, 8000만 달러 적자…2년 만에 적자로 돌아서

뉴시스
4월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2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수입 원자재 가격 상으로 상품수지 흑자가 줄어든 데다 연말 결산법인의 해외 배당 기간까지 겹치면서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8000만 달러(약 1005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경상수지 적자는 2020년 4월 이후 2년 만이다.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가 1년 전보다 20억 달러 적은 29억5000만 달러에 그쳤다.

반도체, 석유제품 등의 호조로 수출(589억3000만 달러)이 11.2%(59억3000만 달러) 늘었지만, 수입(559억8000만 달러) 증가 폭(16.5%·79억3000만 달러)이 더 컸기 때문이다.

특히 4월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37.8% 급증했다. 원자재 중 석탄, 가스, 원유, 석유제품의 수입액 증가율은 각 148.2%, 107.3%, 78.4%, 36.0%에 이르렀다.

서비스수지는 5억7000만 달러 흑자였다. 지난해 4월에는 1억3000만 달러 적자를 냈었다.

하위 항목인 운송수지가 높은 수출 화물 운임에 힘입어 1년 사이에 17억6000만 달러로, 11억1000만 달러 늘었기 때문이다.

여행수지는 5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 4월과 적자 규모가 같았다.

본원소득수지는 32억5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특히 배당소득수지 적자가 38억2000만 달러였다.

다만 1년 전보다 본원소득, 배당소득 적자액은 각 6억7000만 달러, 13억4000만 달러 줄었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4월 중 17억 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7억 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8000만 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72억 달러 증가했지만,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16억9000만 달러 감소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