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달새 7억이나 빠졌다…잘나가던 삼성동 30평 아파트 뭔일?

강남아파트. 중앙포토

서울 집값의 바로미터로 꼽히는 강남 아파트값이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를 맞아 급락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 강남 삼성동의 한 30평대 아파트는 직전 최고가 대비 7억원 가까이 급락한 가격에 거래가 이뤄졌고, 잠실 대장주 아파트인 리센츠에서는 같은 평형에서 4억원 하락한 거래가 등장했다.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삼성힐스테이트 1단지 전용 84㎡는 지난 5월 24일 20억1000만원이 거래됐다. 직전인 지난 4월 30일 27억원에 거래된 점을 감안하면 불과 한 달 사이 7억원 가까이 가격이 빠진 것이다.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는 지난달 18일 전용 84㎡가 22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직전 4월 17일 같은 면적이 26억5000만원에 팔린 것과 비교하면 4억원 가량 하락했다.

같은 송파구의 가락동 헬리오시티는 84.99㎡가 지난달 21억4000만원~21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올해 초 23억7000만원 과 비교하면 실거래 가격이 2억원 가량 내렸다.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6월 첫째주(6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보다 0.01% 내렸다. 지난주 9주 만에 하락한 데 이어 2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나홀로 상승했던 강남구 아파트값도 2월 첫째 주 이후 12주 만에 오름세를 멈추고 보합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강남구(0.01%→0.00%)는 매물 적체 영향으로 보합 전환했고, 송파구(-0.01%→-0.01%)는 잠실·오금동 위주로 하락했다.

부동산 업계는 정부가 시행하는 다주택자 양도세 규제 완화 영향으로 일부 다주택자들이 매물을 내놓으면서 집값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은행이 최근 연달아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 이어 하반기 추가 인상 가능성이 높은 것도 집값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