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조가 있는 아침] 다시 유월에 -한춘섭(1941~)

빗장 뼈 아픈 가시
들 찔레도
다시 피어
이토록 아름다운 산하를 지켰는데
기억은
고여야 하리
별빛 자락 여는 여기
소멸은 송진이 되라
단단한
옹이도 되라
푸름이 사무치면 숯이라도 되어지라
재 날려
매운 눈자위
타오르는
그리움
 
-한국현대시조대사전
 
전쟁의 비극
 
72년이 지나도 동족상잔의 참혹함을 잊을 길 없는 6·25. 우리는 그 현실을 우크라이나의, 이름도 아름다운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발견하고 전율한다. 러시아가 점령한 마리우폴은 도시 전체가 거대한 무덤이라니….  
 
전쟁이란 이렇듯 참혹한 것이라 북녘에서 들리는 미사일 발사의 굉음이 우리를 선잠에서 깨우고 있다. 한국인에게 6월은 ‘빗장 뼈 아픈 가시’이며, ‘송진’ ‘옹이’ ‘숯’ ‘재’와도 같은 ‘소멸’임을 이 시조는 보여준다.
 
한춘섭은 1983년, 구름재 박병순, 월하 이태극과 함께 ‘한국시조큰사전’을 펴냈다. 또한 중국 옌볜을 드나들며 동포들에게 시조를 보급했다.  
 
한국현대시조사에 길이 남을 업적이 될 것이다.

유자효 / 한국시인협회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