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자발찌 3일만에…"내가 살인범이다" 모텔서 난동부린 50男

중앙포토

살인미수죄로 전자발찌를 찬 50대 남성이 모텔에서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체포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중랑구 면목동 한 모텔에서 투숙하던 50대 남성 A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0시 30분쯤 모텔에 들어와 업주에게 "내가 살인범이라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며 위해를 가하고 욕설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전자발찌를 찬 사람이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하고 있다'는 업주의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살인미수죄로 이달 6일부터 10년간 전자발찌 착용 명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