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생후 3개월 아기 '두개골 골절'…경찰, 학대 여부 수사중

경기남부경찰청. 연합뉴스

생후 3개월 된 아기가 중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 와 경찰이 학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8일 경기남부청에 따르면 경기 수원시에 사는 A씨의 3개월 된 딸인 B양이 지난 6일 오후 6시쯤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 의식을 잃어가는 상태로 실려 왔다.

처음에 B양은 A씨 부부에 의해 수원 시내 다른 병원에 실려 갔다가 병원에서 조치가 되지 않자 해당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B양은 다발성 두개골 골절을 입은 상태로 얼굴 곳곳에 멍이 들어있었다. 현재는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며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으로부터 학대 의심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학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A씨 부부는 "아이에게 분유를 먹이고 나서 토를 하길래 침대 가장자리에 눕혀놨더니 바닥으로 떨어졌다"며 "호흡이 이상해서 병원으로 옮겼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담당 의사의 면담을 마쳤고, 조만간 A씨 부부를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