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웬디 셔먼, 서울서 하리수 만났다…"성소수자와 환상적 대화"

사진 SNS 캡처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성 소수자 인권의 달(프라이드 먼스·Pride Month)을 맞아 방송인 하리수를 비롯한 성소수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셔먼 부장관은 7일 서울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국내 성 소수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들의 인권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서울에서 한국 LGBTQI+ 활동가들과 환상적인 대화를 나눴다”면서 “우리는 바이든-해리슨 정부의 전 세계 LGBTQI+ 차별 종식, 인권 증진 작업 등에 관해 토론했다”고 말했다.

‘LGBTQI+’는 레즈비언(L), 게이(G), 양성애자(B), 성전환자(T), 성 정체성 의문자(Q), 간성(I), 기타(+) 등 성 소수자를 뜻한다.

셔먼 부장관을 비롯한 간담회 참석자들은 주한미대사관저에서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 게양식도 함께 했다.

주한미대사관은 트위터에서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오늘 성 소수자의 인권을 증진하고자 바이든-해리스 행정부의 의지에 대한 상징으로 주한미대사관저인하비브하우스에서 프로그레스 플래그(무지개 깃발)를 게양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했다.

하리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셔먼 부장관의 초대로 간담회에 참석한 사실을 알리며 셔먼 부장관과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 주한 미국대사 대리와 뜻깊은 토론을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성 소수자 인권을 인권 외교의 중요 의제 중 하나로 다루고 있다.

미국 국무부도 이 같은 흐름에 맞춰 지난 3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 여권 신청서에 남성이나 여성이 아닌 ‘제3의 성’ 표기를 추가하겠다고 밝히는 등 꾸준히 성 소수자의 인권 증진 작업을 펼치고 있다.

셔먼 부장관은 공식적으로 국내 성 소수자들과 간담회를 한 미 행정부 최고위 관료다. 오바마 정부 당시인 2016년에는 랜디 베리 미국 국무부 성 소수자 인권 특사가 한국을 찾아 국내 성 소수자 대표들을 만난 바 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