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질랜드 연구팀 "남극 빙붕서 미세플라스틱 첫 발견"

뉴질랜드 연구팀 "남극 빙붕서 미세플라스틱 첫 발견"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미세플라스틱이 남극대륙에도 퍼져 있다는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고 독일 DPA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뉴질랜드 캔터베리대 연구팀이 2019년 남극 로스빙붕 19곳에서 채취한 모든 샘플에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
미세플라스틱은 길이 5㎜ 미만인 플라스틱을 말한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를 유럽지구과학연맹(EGU) 저널인 '지구 빙권(The Cryosphere)'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을 이끈 알렉스 에이브스는 "너무도 슬픈 일이지만 남극의 신선한 눈 속에서 미세플라스틱이 발견됨으로써 지구의 오지도 플라스틱에 오염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곳에서 채취한 눈을 녹인 물 1L당 평균 29개의 미세플라스틱이 들어 있었다.
또 스콧 기지와 맥머도 기지 등 남극 로스빙붕 과학기지 인근에서 가져온 샘플에선 미세플라스틱 농도가 다른 샘플의 3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발견한 미세플라스틱은 모두 13종으로, 제일 흔한 것이 음료수병을 만드는 데 쓰이는 PET(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로 파악됐다.

미세플라스틱은 공기 중에 섞여 수천 ㎞ 떨어진 곳까지 날아갈 수 있지만, 남극에 있는 미세플라스틱은 이곳에 온 사람들이 남긴 것일 수도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뉴질랜드 환경과학연구소(IESR)의 수석 연구원 올가 판토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그동안 과학자들이 우려했던 바를 확인시켜줬다"면서 "플라스틱의 사용을 줄이기 위한 획기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