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北도발 이틀뒤…한·미, 北지휘부 타격 전투기 20대 띄웠다

한ㆍ미가 북한을 상대로 한 군사적 압박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7일 오전 한ㆍ미 공군은 연합 공중 무력시위 비행을 서해에서 실시했다. 이날 비행엔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한 한국 공군의 F-35A, F-15K, KF-16 전투기 16대와 주한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참가했다.
 7일 서해에서 한미 전투기들이 공격 편대군을 이뤄 비행하고 있다. 합참

이들 전투기는 서해상 공역에서 공격 편대군(Strike Package)을 만들어 날아갔다고 합참은 밝혔다. 공격 편대군은 단일 공격 임무를 위해 서로 다른 능력을 지닌 항공기로 꾸려진 편대의 집단을 뜻한다.

7일 서해에서 한?미 전투기들이 공격 편대군을 이뤄 비행하고 있다. 합참

F-35A는 스텔스 전투기로 적의 방공망을 뚫고 침투할 수 있다. F-15K는 공대공 전투도 할 수 있지만, 폭격기 못잖은 무장량을 자랑한다. KF-16과 F-16은 호위 임무를 맡았다.

이들 편대군은 유사시 북한의 핵ㆍ미사일 시설이나 지휘부를 타격할 능력을 갖췄다. 한마디로 북한에 강력한 경고를 하는 군사 작전이다.

정부 소식통은 “한ㆍ미의 공격 편대군 비행에 대해 북한은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7일 서해에서 한미 전투기들이 공격 편대군을 이뤄 비행하고 있다. 합참

앞서 한ㆍ미는 6일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하는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 훈련을 벌였다.


한ㆍ미는 이번 연합 공중무력시위 비행을 통해 연합방위능력과 북한의 도발에 신속하고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줬다고 합참이 밝혔다.

이철재.이세영(seajay@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