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국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최대 30㎜ 비…낮 기온 16~25도

서울 시청광장 인근에서 우산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7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남부지방 등을 중심으로 5~30㎜ 정도의 비가 곳곳에 내릴 예정이다. 강한 바람이 불어올 것으로 예고돼 남해동부와 동해 상엔 풍랑특보가 내려졌다. 기온은 당분간 전국적으로 평년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남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7일 오전 충남권·전라권·제주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다. 비는 오후에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북, 경상권 내륙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엔 낮까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비는 대부분 밤에 그치지만, 충남권·전북·제주도는 8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7일 예상강수량은 전남권·경북권 내륙·충남권(8일 새벽까지)·전북·제주도 5~30㎜,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북·경남내륙 5~10㎜, 강원 영동 5㎜ 내외, 서해5도 0.1㎜ 미만의 빗방울 등이다.


한편 8일엔 전라권과 강원권 일부에 대기 불안정으로 인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낮부터 저녁 사이에 전북내륙과 전라남북도 동부, 강원 남부 내륙에 5~20㎜의 비가 산발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인다.

9일 아침엔 서울·인천·경기와 강원 영서에 빗방울이 떨어질 예정이다. 이후엔 중부지방(강원 동해안 제외)과 전북·경북권 내륙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연속으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칠 수 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제주 전역에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린 5일 오후 제주시 이호동 바닷가. 연합뉴스
당분간 기온은 평년(아침 기온 14~18도, 낮 기온 22~28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떨어질 전망이다. 저온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고,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7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16~25도로 예보됐다. 8일 아침 최저기온은 12~17도, 낮 최고기온은 19~26도가 되겠다. 9일 아침 최저기온은 13~17도, 낮 최고기온은 20~26도다.

동쪽과 남쪽 바다엔 강한 바람이 찾아온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동해 상과 남해동부 안쪽 먼바다, 부산 앞바다, 거제시 동부 앞바다는 8일 오후까지 초속 9~18m의 강한 바람이 불고 1.5~4m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예보됐다. 7일 서해 상과 남해 상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수준은 7일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8일엔 '좋음'에서 '보통' 수준이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편광현(pyun.gwang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