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oR 마스터즈 아시아 13일 개막...레전드 오브 룬테라 아시아 최강국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고용준 기자] 아시아에서 레전드 오브 룬테라를 가장 잘하는 지역을 가리는 대회가 열린다. 

라이엇 게임즈는 7일 오는 6월 13일 레전드 오브 룬테라의 아시아 지역 국가 대항전인 'LoR 마스터스 아시아'가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LoR 마스터스 아시아는 아시아 지역 10개국의 LoR 대표 선수들이 참가하는 국가대항전 성격의 대회다. 한국, 일본, 대만과 홍콩 등 동아시아 지역 3개 팀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5개 팀, 총 8개 팀이 참가하는 대회다. 

라이엇 게임즈는 LoR 마스터스 아시아의 개최를 통해 앞으로도 LoR e스포츠에 대해 확고한 지원 의지를 밝혔다. 시즌 토너먼트 중계 방송은 종료됐지만 상금 규모를 유지하며 올해 계속 개최될 예정이며 LoR 마스터스 아시아를 필두로, ESL 스냅드래곤 프로 시리즈 등 새로운 국제 대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작년 10월 성황리에 개최된 LoR 월드 챔피언십을 올해 연말에도 열겠다고 밝히면서 LoR e스포츠의 활성화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LoR 마스터스 아시아는 6월 13일 개막하며 13일과 14일에는 라운드 로빈 방식의 그룹 스테이지가 진행된다. A조에는 한국과 일본, 태국, 베트남이 편성됐으며 B조에는 대만과 홍콩 연합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와 필리핀, 연합팀이 배치됐다. 20일과 21일에는 4강전과 3~4위전, 결승전이 열릴 예정이다. 각 나라별로 3명의 선수가 차례로 3전 2선승제 대결을 펼쳐 먼저 2승을 거둔 팀이 해당 경기를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 대표로는 프릭스컵 2022 시즌2 우승자인 이성훈과 기이한 여정 시즌 토너먼트 최상위 입상자인 송영철, ESL 스냅드래곤 프로 시리즈 우승자인 배기웅이 출전한다.

전통적으로 TCG 장르에 강세를 보여온 일본, 대만 지역과 LoR e스포츠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둔 선수들을 다수 보유한 동남아 국가들이 대거 참여하며 이들과 경쟁하는 한국 대표팀이 어떤 성적을 거둘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대회 우승팀에게는 3000 달러(한화 약 37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2위에게는 1500 달러(한화 약 185만 원), 3위 1000 달러, 4위 500 달러가 순차적으로 지급된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