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윌셔/킹슬리 7층 주상복합, 제이미슨 개발 승인 받아

LA 한인타운 윌셔/킹슬리의 2층 오피스 빌딩(626 Kingsley Dr.)이 7층 주상복합으로 변신하게 됐다.
 
LA 시 플래닝 국은 한인 개발업체 ‘제이미슨 프로퍼티’가 지난 1월 제출한 재개발안을 최근 승인했다.
 
지난해 2월 600만 달러에 해당 용지를 매입한 제이미슨은 이곳에 7층 127유닛 주상복합을 지을 계획이다. 이 중 108유닛은 스튜디오, 19유닛은 원베드룸으로 전체 중 14유닛은 저소득층에 배정될 예정이다.
 
또 클럽 룸과 미팅 공간, 피트니스 센터를 비롯해 지상에는 350스퀘어피트 커머셜 공간과 총 38대 규모 주차장도 들어선다.
 
한편 지난해 제이미슨에 해당 용지를 매각한 이전 소유주는 이장희 씨로 1995년 60만 달러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