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윌스미스 따귀' 눈앞서 본 이서진에…"리얼?" 물어본 美배우

윌 스미스(오른쪽)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 뛰어들어 시상자로 나선 코미디언 겸 배우 크리스 록의 빰을 때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배우 이서진이 할리우드 배우 윌스미스의 아카데미 폭행 사건 후일담을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뜻밖의 여정’에서는 배우 윤여정이 지난 3월27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진행된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나선 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나영석 PD는 시상식을 마치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 윤여정과 함께 시상식에 참석했던 이서진에게 “재밌었냐”고 물었고, 이서진은 “진짜 재미있는 일이 하나 있었다”며 “싸움난 것”이라고 답했다.

윌 스미스는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하러 나온 코미디언 겸 배우 크리스 록이 탈모증으로 삭발한 자신의 아내인 배우 제이다 핀켓 스미스를 향해 농담하자 무대에 올라가 그의 뺨을 때렸다.

시상식 객석에서 이 장면을 목격한 이서진은 “윌 스미스가 (내려와서도) ‘내 와이프 이름 입에 담지 마’라고 두 번이나 그랬다”고 말했다.
배우 이서진. [tvN ‘뜻밖의 여정’ 캡처]

그러면서 시상식 테이블에 함께 앉은 할리우드 배우 조슈 브롤린과 웨슬리 스나입스의 반응을 전했다.

이서진은 “우리 자리에 조슈 브롤린하고 웨슬리 스나입스가 있었는데 둘도 놀랐다”며 “웨슬리 스나입스가 맞은편에 앉아 있던 나를 보고 ‘real?’(진짜냐)이라고 물었다. 조슈 브롤린은 일어나서 어쩔 줄 몰라했다”고 밝혔다.

이후 동료 배우들은 사태를 중재하기 위해 윌 스미스에게 달려갔다고 한다.

이서진은 “(뺨을 맞은) 크리스 록이 후보 소개 영상이 나갈 때 윌 스미스에게 갔는데, 일이 잘 안 풀리니까 덴젤 워싱턴이 와서 ‘그만하라’고 중재했고 다음 시상자로 나선 퍼프 대디도 ‘이따 다시 풀자. 지금은 다시 분위기를 띄우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폭행 사건 이후 윌 스미스는 사과 성명을 내고 아카데미 회원직에서 자진해서 사퇴했다. 아카데미 측은 윌 스미스에게 향후 10년간 아카데미 시상식을 비롯해 각종 행사 참석을 금지하는 처분을 내렸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