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주 보릿고개 넘었지만…조선업 흑자 물건너가나

조선업계가 수주 ‘보릿고개’에서 벗어났지만, 실적 개선은 아직도 먼 길이다. 최근 후판 가격 상승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의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커져서다.

5일 해양수산부와 조선업계에 따르면 올 초만 해도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 ‘빅3’가 하반기부터는 흑자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이들의 선박 수주가 지난해부터 회복세를 보이면서다. 하지만 이런 장밋빛 전망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 연이어 벌어졌다.

13대 주력산업 올해 수출증가율 전망
우선 최근 선박용 후판 공급 가격이 t당 10만~15만원 올랐다. 후판은 선박 제조원가의 20%가량을 차지한다. 후판 가격이 지난해 t당 50만원 인상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상승 흐름을 이어가면서 수익성 개선을 노리던 조선업계는 또다시 큰 부담을 안게 된 셈이다.

러시아 선주의 계약 미이행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 대우조선해양은 2020년 10월 러시아 선주로부터 수주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 중 1척을 계약 해지했다. 업계에서는 국내 조선 3사가 러시아로부터 수주한 금액이 약 80억 달러(약 10조원) 수준인 것으로 추정한다. 대 러시아 경제제재가 장기화하면 이런 대금 미지급 사례가 더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생산 현장의 인력 부족 문제도 조선업의 발목을 잡고 있다. 2016∼2019년 조선업 불황에 따른 구조조정 여파로 설계·연구 기술인력을 포함한 상당수 근로자가 조선소를 떠났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 따르면 협력사를 포함한 국내 조선소 인력은 2014년 말 20만3441명에서 지난해 말 9만2687명으로 7년 새 54% 감소했다.

이런 악재의 영향으로 조선업은 한국의 13대 주력 산업 중 유일하게 올해 수출이 먹구름이다. 산업연구원의 ‘2022년 하반기 경제·산업 전망’에 따르면 올 한해 조선업의 수출은 전년 대비 20.2% 감소할 전망이다.

희망은 남아 있다. 지난 2020년 조선 3사와 100척이 넘는 LNG선 건조 슬롯 계약을 체결한 카타르의 대량발주가 곧 시작되기 때문이다. 다만 문제는 그간 원자잿값과 새 선박의 선가가 올라갔다는 점이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분기 후판 및 기자재 비용 상승 등으로 의한 충당금 적립이 있었기 때문에 연간 흑자 달성이 쉽지 않아 보인다”면서도 “철광석과 원료탄의 추가적인 가격 강세가 나타나지 않으면 원만한 실적 개선 흐름이 확인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망했다.



손해용(sohn.y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