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만져보세요"…개업 정육점 앞 울타리 갇힌 '아기돼지' 논란

경기 성남의 한 정육점에서 홍보용으로 살아있는 새끼 돼지 두 마리를 데려다 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개업한 정육점에서 홍보용으로 살아있는 새끼 돼지 두 마리를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 A씨는 지난 1일 인스타그램에 “경기도 성남의 한 정육점에서 홍보용으로 생후 1개월밖에 안 된 새끼 돼지들을 데려다 놨다”며 현장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영상에는 정육점 앞에 플라스틱 울타리가 쳐진 공간이 마련돼 있고 그 안에 새끼 돼지 두 마리가 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이 더위에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 12시간 이상을 밖에서 사람들 손을 타며 갇혀있다”며 “사장이 지나가는 새끼 돼지에게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에게 ‘만져봐도 된다’며 구경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끼 돼지들은) 하루종일 방석에서 서로 젖을 찾으며 다니고 있고, 이 더운 날에 물그릇 하나도 없다”며 “이 땡볕에 사람들 관심끌기용으로 가둬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잘 알려진 반려동물인 개나 고양이가 아니기도 하고 현실적으로 동물 학대는 물리적인 힘이 가해졌을 때나 사망하는 사건이 돼야 하는데, 이런 방치 행위도 엄연한 학대지만 관련 법이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너무 속상해서 욕도 안 아깝다. 국내 동물권보호단체들에 제보했고, 국민신문고 청원, 시청에 민원도 넣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와 관련 해당 정육점 측은 홍보용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정육점 관계자는 3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새끼 돼지들을) 절대 홍보용으로 놓은 것이 아니다)”라며 “예전에도 사장님이 돼지들을 키웠었는데, 이번에 키우게 된 새끼 돼지들을 사람이 없는 집에 둘 수 없어서 함께 가게로 데리고 나온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까지 이 부분에 대해서 직접 불만을 제기하거나 지적한 손님은 한 명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