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속보] 국민의집·국민청사·이태원로22…대통령실 명칭 5개 압축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국민의집,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

대통령집무실의 새로운 명칭 후보가 5개로 좁혀졌다. 3일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회의를 열어 후보작 심사기준(안), 후보작 선정(안), 최종작 선정기준(안) 등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후보작은 지난 4월 15일부터 한달간 대국민공모로 접수한 3만여건의 응모작 중 전수 검토와 고빈도 어휘분석, 4차례 표결 등을 통한 심도 깊은 심사를 진행해 위원회 만장일치로 5건의 후보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종 명칭은 이날부터 오는 9일까지 '국민생각함' 홈페이지 국민선호도 조사(70%) 결과와, 심사위원 평가(30%)를 합산해 선정하기로 했다.

후보작 중 '국민의집'은 국민이 대통령실의 주인이고 대통령실은 국민 모두에게 열려있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또 '국민청사'는 국민을 위한 공적인 공간이라는 뜻에 국민의 소리를 듣고(聽) 국민을 생각한다(思)는 의미를 함축했다고 덧붙였다.

'민음청사'는 국민의 소리(民音)를 듣는 관청이라는 뜻이고, '바른누리'는 바르다는 뜻과 세상이라는 뜻의 '누리'를 결합한 순우리말로, 공정한 세상을 염원하는 국민의 소망을 담고 있다고 한다.

또 '이태원로22'는 집무실의 도로명주소에서 따온 것으로, 대통령도 국민의 한사람으로 국민 모두가 가진 주소를 집무실 이름으로 한다는 의미와 2022년부터 새 대통령실이 출범한다는 의미가 함축돼있다고 위원회는 밝혔다.

권영걸 새이름위원장은 "1948년부터 12년간 '경무대' 60여 년간 '청와대'라는 이름을 가졌던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해, 새로운 공간에 새 이름을 부여하는 것은 매우 뜻깊고 역사적인 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고석현(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