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자가 공군 조종사…마지막 임무는 ‘영공 수호’

원중식(왼쪽) 편대장, 원인철(사진 오른쪽) 합동참모의장
원인철(사진 오른쪽) 합동참모의장이 조종사 아들과 나란히 영공을 날았다.

2일 합참에 따르면 원 의장은 지난달 31일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을 방문했다. 그는 대비태세 보고를 받은 뒤 F-15K 전투기에 올라 지휘 비행을 했다. 특히 이날 비행엔 원 의장의 아들인 원중식(왼쪽) 편대장(공군 소령)이 함께했다. 부자가 대한민국 영공을 수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원 소령은 공사 59기로 아버지(공사 32기)보다 27년 후배다.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자라면서 전투기 조종사의 꿈을 키웠다고 한다. 원 의장은 주기종이 KF-16인 전투기 조종사 출신이다. 비행 기록이 3100여 시간이 넘는 베테랑이다. 그는 후배 조종사가 조종간을 잡은 F-15K 후방석에 앉아 지휘했다. 당시 F-15K 편대 비행조에 속한 아들의 비행 모습도 지켜봤다.

원 의장은 “조종사의 기량과 전문성이 곧 군사대비태세를 상징한다”며 “조종사와 항공기가 하나가 돼 실전에서 조건반사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훈련하고 연마할 것”을 당부했다.

공군 대장인 원 의장은 2020년 9월 합참의장에 취임했고, 최근 후임 의장이 내정돼 다음 달 전역을 앞두고 있다.



이철재(seajay@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