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태국 유명 휴양지 푸껫, 실외서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타인과 최소 2m 거리두기 조건…수도 방콕도 조만간 동참할 듯

태국 유명 휴양지 푸껫, 실외서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타인과 최소 2m 거리두기 조건…수도 방콕도 조만간 동참할 듯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태국의 유명 휴양지 푸껫이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다.
3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나롱 운씨우 푸껫 주지사는 경기장과 공원, 해변 등 실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는 내용의 행정 명령을 전날 내렸다.
다만 타인과는 최소한 2m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한다.
환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실내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위험을 줄이기 위해 계속해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전염병 관련 법규에 의거해 최대 2만 밧(72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 비상조치령을 위반한 것으로도 간주돼 최대 4만 밧의 벌금 또는 2년 이하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
수도 방콕도 조만간 마스크 착용 의무를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방콕 시장 선거에서 당선된 찻찻 싯티판은 시민들이 하루 빨리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보건 당국 및 전문가들과 상의해서 결정을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또 공원과 술집, 유흥주점 영업 시간 연장 여부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보건부의 끼아티품 웡라칫 사무차관은 코로나19 방역 조치는 이달 중순에 대거 완화될거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태국 정부는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최근 입국 요건을 완화했다.
지난달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 대해서는 입국 당일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폐지했다.
앞서 태국 정부는 출발 72시간 전 받아야했던 PCR 검사 의무도 지난 4월 해제했다.
bums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범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