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임성재, 신혼집 둘루스에 마련한다

지난해 11월 둘루스에 주택 구입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임성재(24)가 올겨울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신혼집은 한인 거주 지역인 조지아주 둘루스 저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임성재의 신혼집은 둘루스에 있는 TPC슈가로프 컨트리클럽 내에 있는 주택이 될 전망이다. 
 
해당 주택은 임성재가 지난해 11월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주택을 선택한 것은 경기력과 투어 생활의 안정감을 고려한 선택이었다.
 
둘루스는 마스터스 대회 개최지인 어거스타와 멀지않고, 한인 식당·마켓 등이 위치한 지역이다. 아울러 TPC슈가로프 컨트리클럽은 과거 PGA투어 AT&T 클래식을 개최한 코스가 포함된 골프장이여서 자유롭게 연습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해당 주택은 약 250평 규모로 지하와 지상 2층의 대저택이고 구매 당시 시세에 따르면 가격은 약 130만달러였다.
 
앞서 임성재는 소속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12월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지난 31일 밝혔다. 정확한 결혼 날짜는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올해 25세로 임성재보다 1살 많은 예비 신부는 뉴욕대 음대를 졸업하고 현재 미국 버지니아주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주변 소개로 만나 2년 정도 교제하다 결혼을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월 어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마스터스 대회 당시에 예비신부가 골프장을 찾아 임성재를 응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PGA 투어에서 통산 2승을 올린 임성재는 지난달 30일 발표된 남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22위를 기록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