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광어값 이렇게 뛰었는데, 참치회 반값…현충일 연휴 바빠진 마트

2일 오전 이마트 마포점 수산매장에서 모델들이 국산 생물 참다랑어회를 소개하고 있다. 이마트는 3~6일 참다랑어회를 시중 절반 가격에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사진 이마트]
현충일 연휴를 맞아 유통업체가 사전에 대량으로 매입하거나 가격이 덜 민감한 상품을 할인하는 방식으로 수산물과 축산물 가격을 큰 폭으로 낮춘다. 정부가 수입 식품 관세를 없애 국내 밥상 물가를 잡으려 하고 있는 상황에서 마트들이 동참하는 모양새다.

이마트는 3∼6일 국산 생물 ‘욕지도 생(生) 참다랑어회(220g 내외)’를 절반 가까이 할인 판매한다고 2일 밝혔다. 행사 카드를 사용하면 2만3840원에 살 수 있다. 고급 횟집에서 보통 100g당 2만원 수준에 판매되는 횟감으로 이번 할인으로 광어회와 가격이 비슷한 수준이 됐다. 이마트는 2년 넘는 기간에 걸쳐 참다랑어 양식장과 협의해 대량 매입으로 비용을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80㎏ 내외 참다랑어를 13t으로 사들여 가격을 더욱 낮출 수 있었다. 이마트 관계자는 “3t 이상 물량을 한 번에 거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참치 반값 할인 행사…광어와 가격 비슷
롯데마트도 8일까지 참치 모둠회를 시세보다 40% 이상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롯데마트가 판매하는 ‘물가안정 참치 모둠회’(300g)는 원양산 황다랑어 뱃살과 속살로 구성됐다. 동원산업이 산지에서 어획한 황다랑어 10t을 대량으로 사전 계약해 원가를 절감했고, 초저온 냉동보관이 필요한 참치를 국내로 곧장 들여와 가공해 보관 비용도 줄였다.

반면 대중적인 횟감으로 불리는 광어의 가격은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국 양식장이 외식 수요가 줄어들 것에 대비해 광어 양식 물량을 줄였다. 하지만 예상치 못했던 배달 수요가 몰리면서 지난해 광어 원물 가격이 폭등했고 이렇게 오른 가격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 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의 가격 현황을 보면 올해 4월 기준 제주산 광어 1kg의 산지 가격은 1만3131원으로,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4월 9020원보다 45.6% 올랐다. 다른 인기 횟감이었던 연어 역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가격이 2배 이상 오른 상태다.
지난달 3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수입산 돼지고기. 연합뉴스

축산물 할인 행사도 이어진다. 이마트는 이른바 ‘육육(肉肉)데이’(6월 6일)를 앞두고 이날부터 한우와 삼겹살, 목심 등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오는 8일까지 한우는 행사 카드로 결제 시 40% 할인해 주고, 삼겹살과 목심은 행사 카드 구매 때 30% 할인과 함께 KB카드로 결제할 경우 추가 10%의 할인 혜택을 준다. 수입육은 양념 LA갈비 1kg을 신세계포인트 적립 때 1만원 할인해 준다.

이밖에 3∼6일에는 일자별로 하루씩 한우 등심과 미국산 프라임 윗등심살, 캐나다 삼겹살·목심 등을 50% 할인 판매한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돈육(탕박 1등급) 도매가는 kg당 7561원으로 지난해 5443원보다 약 40% 올랐다.

유통업계 “할당 관세 0% 인하 효과 미미”
롯데마트는 8일까지 호주 청정우 일부 품목에 대해 최대 50%까지 할인 판매한다. 또 호주 청정우를 3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 선착순 1만명(1인 1개 한정)에게는 재사용 가능한 대형 장바구니를 제공하고, 일부 고객에게 올해 연말까지 5%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행사도 준비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지난해 1월부터 캐나다산 돼지고기를 항공직송으로 수입해 왔다”며 “올해 1~5월 캐나다산 돼지고기 운영 물량을 전년 대비 200% 이상 늘려 합리적인 가격으로 신선한 돼지고기를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돼지고기와 식용유(대두유·해바라기씨유)와 밀·밀가루, 계란 가공품 등 식품원료 7종에는 연말까지 할당 관세를 0% 낮추는 민생 안정 대책을 내놨다. 수입 돼지고기의 경우 현재 22.5~25% 관세율을 0%로 낮추면 판매자들은 최대 20% 가격을 낮출 수 있는 여지가 생긴다. 다만 국내 대형마트는 미국·유럽산 돼지고기를 주로 수입하는데 이미 자유무역협정(FTA)으로 관세가 이미 없거나 낮은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브라질과 멕시코산을 수입해야 정부 정책 효과를 볼 수 있는데 품질 문제가 있어서 당분간 밥상 물가에 반영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김민상(kim.mins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