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일 노리는 새 떼 감시해 자동 출격하는 스마트 드론 개발

인간 조종 없이 자동 출격…상용화까지는 몇 년 더 걸릴 듯

과일 노리는 새 떼 감시해 자동 출격하는 스마트 드론 개발
인간 조종 없이 자동 출격…상용화까지는 몇 년 더 걸릴 듯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드론이 안 쓰이는 곳이 없을 정도로 영역을 넓혀가는 가운데, 인간이 직접 조종하지 않아도 과일을 노리고 접근하는 유해 조류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쫓을 수 있는 스마트 드론 기술이 개발됐다.
미국 워싱턴주립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생물시스템공학과 부교수 마노즈 카르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과수원의 유해 조류를 자동으로 포착해 퇴치하는 드론 시스템을 연구한 결과를 '농업용 컴퓨터 및 전자 장치'(Computers and Electronics in Agriculture)에 발표했다.
찌르레기나 까마귀 등은 애써 키운 사과나 포도 등의 상품용 과일을 훔쳐먹거나 흠집을 내 과수농가에 연간 수백만 달러의 손실을 유발해 왔다.
연구팀은 과일을 노리고 오는 유해 조류를 포착하고 감시할 수 있는 카메라 시스템과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새 떼 퇴치용 소형 드론을 만들어 비행 실험을 했다. 이 드론은 기술적으로 택배용 드론과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제시됐다.
총 3단계 실험 중 1,2단계에서는 드론을 수동 조작해 작은 포도밭 상공을 임의로 비행하면서 새 떼를 쫓은 결과, 유해조류의 유입이 기존의 4분의 1로 줄어들었으며, 조류 피해 포도도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그램된 드론의 자동 출격 실험은 3단계에서 진행됐는데, 과수원으로 들어오는 새를 쫓거나 이미 들어와 있는 새를 쫓는데 약 90%의 성공률을 보인 것으로 발표됐다.
연구팀은 그러나 이런 시스템을 연방 규정에 맞춰 개발하고 대형 과수원에서 진화하는 새들을 상대로 지속해서 효과를 거두려면 아직 풀어야 할 과제가 남아있어 실제 상용화까지는 몇 년 더 걸릴 것으로 예측했다.
카르키 교수는 "새들은 아주 영리해 우회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곤 한다"면서 "몇 개월이나 몇 년 정도만 새를 쫓는 효과가 지속되는 시스템은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연구팀은 새들이 현재는 드론의 움직임이나 윙윙대는 소리만으로도 겁을 먹고 달아나지만, 동료 새의 구조요청 신호나 매와 같은 포식자가 내는 소리를 추가할 수도 있다고 했다.
또 드론 모양을 포식자처럼 꾸미거나 프로펠러를 반사체 재질로 만들어 유해 조류를 쫓을 수도 있는데, 이런 모든 것을 종합적으로 연구해 결과물을 내놓는데 몇 년이 더 필요하다고 했다.
카르키 교수는 "과수 농가는 감당할 수 있는 가격으로 유해조류를 퇴치할 좋은 도구를 갖고 있지 못하다"면서 "시간이 걸리겠지만 지금까지 결과는 흥미로우며, 추가 연구를 고대하고 있다"고 했다.
eomn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엄남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