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바이든, BTS와 '손가락 하트'…"증오범죄 경각심 활동에 감사"

[영상] 바이든, BTS와 '손가락 하트'…"증오범죄 경각심 활동에 감사"

[https://youtu.be/MgRP5sW-OPk]

(서울=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3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을 찾아 조 바이든 대통령과 만났습니다.
35분간의 만남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으나,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밤 트위터를 통해 BTS와 만나는 동영상을 직접 공개했습니다.
약 1분 분량의 영상에서 BTS 멤버들은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걸어가면서 "대통령님을 뵙게 돼 영광입니다"라고 말합니다.
백악관 밖에서 BTS를 기다리던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 온 걸 환영한다"며 두 팔을 들고 "어서 와요, 친구들"(come on up here guys)이라고 반겼습니다.
BTS는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마주 앉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의 마지막 날인 이날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BTS와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많은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진짜 차별을 겪고 있다"면서 "증오는 선한 사람들이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것이 얼마나 나쁜지에 대해 말할 때만 사라진다. 그래서 여러분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BTS 멤버인 RM은 "대통령님께서 '코로나19 증오범죄법'에 서명해 법으로 만든 것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우리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을 뿐이며 백악관과 미국 정부가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한) 해결책을 찾으려고 한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BTS를 만나서 반가웠다. 여러분들이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 범죄 증가와 차별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한 활동에 감사한다"는 메시지를 함께 남겼습니다.
BTS도 공식 트위터에 "백악관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손가락 하트'를 한 인증샷을 올렸습니다.

<제작 : 진혜숙·변혜정>
<영상 : 로이터·@POTUS·@bts_bighit 트위터>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변혜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