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제품 40개, 인도 시장서 첫선…뉴델리서 소비재대전 개최

5일까지 판촉전 등 열려…온라인 상담도 병행

한국 제품 40개, 인도 시장서 첫선…뉴델리서 소비재대전 개최
5일까지 판촉전 등 열려…온라인 상담도 병행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영유아용 화장품 등 한국 소비재 제품 40여개가 인도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한다.
코트라(KOTRA)는 1일(현지시간) 인도 수도 뉴델리 쇼핑몰 셀렉트 시티워크에서 '인도 소비재대전'을 개최했다.
오는 5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오프라인 판촉전을 통해 뷰티, 식품, 생활 소비재 등 한국 기업 45개사의 제품 150여개가 판매된다.
이 가운데 기능성·색조 화장품, 영유아용 화장품, 보석류 등 40여개 제품은 인도 시장에 처음 진출해 판매되는 것들이다.
세계 2위의 인구 대국 인도의 경제는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충격에서 벗어나 최근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특히 K-팝과 K-드라마 등이 인기를 끌면서 한국 소비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분위기다.
한국 화장품의 경우 인도 수입시장 점유율이 2019년 5.2%(7위)에서 2020년 7.7%(5위), 2021년 9.6%(3위)로 가파르게 확대되고 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빈준화 코트라 서남아지역본부장은 "팬데믹 시국에도 한류가 계속 확산한 덕분에 인도는 대표적인 한류 소비시장 중 하나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빈 본부장은 "지난달 초 뭄바이 식품 수출상담회를 시작으로 이번 행사를 거쳐 이달 말에는 벵갈루루, 하반기에는 첸나이에서 소비재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행사장에서는 한국 기업 브랜드관 5개도 운영되고 온라인 상담도 진행된다. 이달 말까지 진행되는 온라인 상담회에는 수출 초기 단계인 한국 기업 90개사가 참여한다.
외국 바이어의 경우 오프라인과 온라인 행사에 각각 20개사, 60개사가 참가할 예정이다.
코트라는 판촉제품의 온라인 구매도 지원한다. 이날부터 다음달 말까지 인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플립카트 내에 한국관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날 개막식에 참석한 장재복 주인도대사는 "이번 행사는 인도에 한국의 미, 맛, 그리고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하는 자리"라며 "국내 소비재 기업이 현지에 진출하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영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