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흥민과 맞대결 불발? 네이마르 '퉁퉁 부은 발등' 보니

네이마르는 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오른쪽 발등이 퉁퉁 부은 사진을 올렸다.

브라질 축구대표팀 네이마르(30·파리생제르맹)와 손흥민(30·토트넘)의 ‘월드클래스 맞대결’이 가능할까.

네이마르는 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오른쪽 발등이 퉁퉁 부은 사진을 올렸다. ‘제 발 예쁜가?’란 글과 함께 웃으면서 우는 이모티콘을 첨부했다.

브라질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평가전을 치른다. 하필 네이마르는 경기 전날 훈련 도중 오른 발등을 다쳤다. 미니게임 도중 선수와 충돌해 오른쪽 발 부위를 잡고 주저 앉았다. 터치라인 밖으로 나와 응급처치를 받은 네이마르는 절뚝이며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훈련에 복귀하지 않았다.

브라질 팀 닥터는 훈련 직후 기자회견에서 “오른쪽 발목 부상을 당한 건 아니다. 예전 부상 당했던 부위에 트라우마가 있어서 걱정스러운 부분 때문에 즉각 치료했다. 위쪽에 약간 부기가 발생됐다”며 “오늘 저녁, 내일 아침까지 상태를 볼 예정이다. 현재 경기 출전 여부를 확정적으로 말씀드리기 좀 어렵다. 내일(2일) 아침에 상태를 보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네이마르는 2018년과 2019년에 오른발 중족골을 다쳐 장기간 결장했던 이력이 있다.
네이마르가 한국축구대표팀과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훈련 중 오른쪽 발등을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브라질 매체 UOL은 “네이마르 출전 여부를 알 수 없다”면서도 “브라질의 치치 감독이 네이마르가 결장할 경우 대체자로 필리페 쿠티뉴(애스턴 빌라)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브라질 매체 오 글로부는 일단 한국전 베스트11에 네이마르를 포함 시켰다. 다만 네이마르 옆에 쿠티뉴와 비니시우스 이름을 함께 게재했다. 훈련 도중 네이마르가 빠진 자리에 비니시우스와 쿠티뉴가 투입됐다고 덧붙였다.

네이마르가 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훈련 도중 오른쪽 발을 다쳐 훈련을 중단한 채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네이마르의 출전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브라질전 예매 첫날 74만명이 몰려들었고 서울월드컵경기장 6만여석은 곧바로 매진됐다.

한국 팬들은 손흥민과 네이마르의 9년 만에 리턴매치를 고대하고 있다. 2013년 10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던 평가전에서 네이마르는 프리킥 골을 터트렸다. 반면 손흥민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후반에 교체됐다. 당시엔 한국이 0-2로 졌다.

한편 지난달 26일 일찌감치 입국한 네이마르는 충실히 훈련을 소화했다. 훈련 시간 외에는 시차적응 차원에서 한국 관광을 즐겼다. 지난달 27일 남산의 N서울타워를 찾아 단체 사진을 찍고 동료들에게 아이스크림을 쐈다. 다음날엔 경기도 용인의 에버랜드에서 롤러코스터 T익스프레스를 탔다. 네이마르는 29일 새벽에 강남의 한 클럽을 찾아 고가의 샴페인을 주문하면서 1200만원을 ‘플렉스’했다.



박린(rpark7@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