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검은 정장 BTS 백악관서 맞이한 바이든 "선한 사람이 말하면 증오 줄어들 것"


세계적인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3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 미국인,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섬 주민(AANHPI) 유산의 달' 마지막 날인 이날 BTS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와 차별 문제, 미국 내 대표성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BTS와 마주 앉아 "이번 달은 미국에서 중요한 달"이라며 "많은 아시아계 미국인 친구들이 진정한 차별을 받아왔다"며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하는 범죄와 차별을 화두로 꺼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증오는 단지 숨어 버릴 뿐이다. 선한 사람이 증오에 관해 이야기하고, 그것이 얼마나 나쁜 것인지를 이야기하면 점차 줄어든다. 그래서 (여러분에게) 감사한다"며 BTS의 선한 영향력을 평가했다.

리더 RM은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증오 범죄 법안'에 서명해 법제화한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RM은 "백악관과 (미국) 정부가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 해결책을 찾으려 노력하는 데 진정으로 감사하며 우리도 조그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 오벌오피스에서 방탄소년단(BTS)와 만났다. [사진 빅히트 뮤직]

바이든 대통령은 "사람들은 여러분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인다. 그리고 여러분이 하는 일은 모든 이들에게 선한 것"이라면서 "여러분이 가진 훌륭한 재능 뿐 아니라 여러분이 전달하고 있는 메시지, 그게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BTS와 약 35분간 대화를 나눴다고 소속사 빅히트 뮤직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혐오 범죄와 포용, 다양성 문제뿐만 아니라 최근의 한국 방문 등을 주제로 대화했다.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한국 아티스트가 백악관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의견을 나눈 것은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면담을 마치면서 BTS에 대통령 기념주화를 선물했다.

백악관이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BTS 멤버들은 오벌오피스에 도착해 "대통령님을 만나게 돼 영광"이라고 인사했다. 문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바이든 대통령은 양손으로 손짓하며 "백악관에 온 것을 환영한다. 이리 올라오세요, 여러분"이라며 반갑게 맞이했다. 이 영상은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지 약 3시간 만에 조회 수 230만 회를 넘었다.

BTS는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기 전 백악관 브리핑룸을 깜짝 방문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이 매일 기자들을 대상으로 여는 정례 브리핑에 BTS와 함께 등장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이 "오늘 브리핑룸에 특별한 손님들을 맞이하게 돼 흥분된다. 팝계의 경이로운 존재, BTS!"라고 소개하자 "우와~"하는 함성과 함께 박수가 터져 나왔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많은 분이 BTS를 그래미상 후보에 오른 국제적인 아이콘으로 알고 있지만, BTS는 존중과 긍정의 메시지를 홍보하는 청년 홍보대사로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슬림한 디자인의 검은 정장 수트에 검은색 타이, 흰 셔츠를 차려입은 BTS 멤버들은 한 명씩 돌아가면서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 범죄와 차별 근절을 일깨우는 메시지를 전했다.


미국 백악관을 31일(현지시간) 방문한 BTS는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 근절을 호소했다. [사진 워싱턴공동취재단]

BTS는 입장을 발표한 뒤 쏟아지는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곧바로 자리를 떴다. 바이든 대통령과 대통령 집무실 오벌오피스에서 면담이 예정돼 있었기 때문이다. 브리핑룸에 머문 시간은 6분밖에 안 됐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리더인 RM은 영어로 "오늘 백악관에 초청돼 반(反) 아시아계 혐오 범죄, 아시아인 포용, 다양성이란 중요한 문제를 논의하게 돼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나머지 멤버들은 한국어로 말했고, 순차 통역을 통해 영어로 전달됐다.

진은 "오늘은 AANHPI 헤리티지 먼스(Heritage Month) 마지막 날"이라면서 "저희는 AANHPI 커뮤니티와 뜻을 함께하고 기념하기 위해 오늘 백악관에 왔다"고 밝혔다.

지민은 "최근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하는 많은 증오 범죄에 굉장히 놀랐고 또 마음이 안 좋았는데, 이런 일이 근절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오늘 이 자리를 빌려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했다.

방탄소년단(BTS) 팬들이 3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밖에 모였다. [사진 워싱턴공동취재단]

제이홉은 "오늘 저희가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던 것은 저희 음악을 사랑해 주시는 다양한 국적, 언어, 문화를 가진 저희 팬 아미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며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정국은 "한국인의 음악이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를 넘어서 전 세계 많은 분께 닿을 수 있다는 게 아직까지도 좀 신기한 것 같다"면서 "이 모든 것을 연결해주는 음악이란 건 참으로 훌륭한 매개체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슈가는 "나와 다르다고 그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다"라면서 "옳고 그름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평등은 시작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뷔는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갖고 있다"면서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 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미국 백악관을 31일(현지시간) 방문한 BTS는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 근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현영 특파원]

다시 마이크 앞에 선 RM은 "마지막으로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이 이 중요한 문제에 대해 말하고 우리가 예술가로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다시 한번 깨달을 중요한 기회를 준 것에 대해 감사한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이 BTS와 질의응답은 없다고 사전에 예고했지만, 백악관 기자들은 질문을 쏟아냈다. "백악관에 오는 것은 당신들에게 어떤 의미인가" "다음 월드투어는 언제인가" "우리 중 누가 제일 마음에 드나" 같은 농담 섞인 질문에 BTS는 답하지 않고 브리핑룸을 빠져나갔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우리는 이제 가야 한다. (BTS는) 어떤 질문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BTS가 퇴장할 때 기자석에서 한국어로 "BTS 화이팅!" "감사합니다"라는 소리가 들렸다.




박현영.이경은(park.hyun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