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2명 탑승' 네팔 추락 여객기서 시신 21구 수습

'22명 탑승' 네팔 추락 여객기서 시신 21구 수습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승객과 승무원 22명을 태우고 지난 29일(현지시간) 네팔 산악지대에서 추락한 소형 여객기에서 시신 21구가 수습되거나 발견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크 나트 시타울라 카트만두 공항 대변인은 이날 오후 이같이 밝히며 남은 실종자 1명에 대한 수색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추락 지점에서는 군인, 경찰을 비롯해 산악 가이드, 주민 등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추락 지점 사진을 살펴보면 여객기의 잔해가 바위 주변에 흩어져있다. 구조대가 맨손으로 여객기 잔해를 옮기며 작업을 진행해야해 시신 수습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고 있다.
당국 관계자는 추락기가 불길에 휩싸이지는 않았다며, 큰 바위와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고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네팔 타라에어 소속 소형 여객기(트윈오터)는 29일 오전 9시 55분께 관광도시 포카라를 이륙, 20분 거리 무스탕 지역 좀솜으로 향하다 착륙 5분 전에 실종된 후 하루 만에 잔해로 발견됐다.
사고기에는 조종사 등 승무원 3명과 승객 19명이 탑승했으며, 4명은 인도인, 2명은 독일인이고, 나머지 16명은 모두 네팔인이다.

사고기는 1979년 4월에 첫 비행을 한 항공기로, 43년 된 노후기라고 외신은 전했다.
포카라∼좀솜 노선은 외국인 등산객과 좀솜의 묵티나트 사원에 가려는 인도·네팔인 순례자들이 자주 찾는다.
하지만 이 노선은 항공 사고가 끊이지 않는 '마의 구간'으로 꼽힌다. 항공기가 산악지대를 지나 계곡으로 급선회한 뒤 착륙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구간을 운항하는 타라에어 여객기는 2016년 2월에도 추락, 탑승자 23명이 전원 사망했다.
EFE통신에 따르면 1998년에는 좀솜에서 이륙한 여객기가 곧바로 추락해 탑승자 18명 전원 숨졌고, 2002년에도 좀솜에서 포카라로 돌아오던 여객기가 떨어져 18명이 목숨을 잃었다. 2012년 5월에는 좀솜 공항에서 항공기 사고로 15명이 사망했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영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