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으악, 눈·입 그대로"…고교 급식서 반토막 난 개구리 '충격'

30일 서울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몸의 일부가 잘려 나간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사진 트위터 캡처]
30일 서울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몸의 일부가 잘려 나간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학교 측은 해당 김치를 전량 폐기하고 김치 공급업체와의 계약을 파기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즉각 경위 조사에 나섰다.

이날 서울 강서구의 한 고교 점심 급식으로 나온 열무 김치에서 반쯤 잘린 채 죽어 있는 개구리가 발견됐다. 눈과 입 형태가 일부 남아 있는 모습이었다.

학교 측은 사안을 인지한 뒤 즉시 김치 배식을 중단하고 전량 폐기했다. 또 이날 저녁 급식분까지 포함해 해당 납품업체에서 받은 김치를 모두 반품했다. 이 학교와 같은 업체에서 김치를 납품받고 있는 재단이 같은 1개 중학교와 2개 고교도 같은 조치를 취했다.

학교 측은 학부모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김치 공급업체와 계약을 파기하고, 차후 입찰에서 배제했다”며 “관할 교육청과 구청에도 이물질 검출 사실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김치 납품업체와 학교를 대상으로 김치 공급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기로 했다. 또 서울시 각급 학교에 이물질 검출 사실을 알린 후 급식 위생 관리에 주의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