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븐틴 정규 4집, 美 빌보드·英 가디언·데이즈드 등 외신 호평 세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의 정규 4집 ‘Face the Sun’에 해외 매체들의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27일과 28일(현지 시간) 미국 빌보드(Billboard)와 영국 유력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 영국 유명 매거진 데이즈드(DAZED) 등이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 기사를 통해 일제히 ‘이번 주에 꼭 들어야 할 앨범’에 세븐틴의 정규 4집 ‘Face the Sun’(페이스 더 선)을 꼽았다.

먼저 빌보드는 “세븐틴이 대담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K-팝의 경이로운 아티스트’ 세븐틴은 두 개의 ‘폭죽’과 함께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영어 싱글 ‘Darl+ing’(달링)은 빠른 템포와 순수함이 담긴 팝 장르의 곡이고, 힙합에 초점을 맞춘 ‘HOT’(핫)은 매끄러운 비트를 자랑하며 함께 손뼉을 치게 만든다”라며 새 모습으로 돌아온 세븐틴의 모습을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는 “13명의 멤버로 구성된 이 그룹은 이번 앨범의 모든 수록곡에 걸쳐 끊임없이 역동하는 에너지를 발산하면서 우리의 관심을 끌고, 새롭게 깨달은 목적의식을 과시한다”라는 평가를 덧붙였다.

가디언은 세븐틴의 정규 4집을 소개하며 “세븐틴이 방탄소년단을 따라 글로벌 슈퍼스타의 반열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세븐틴이 지난해 발매한 두 개의 미니앨범 모두 미국 차트에서 Top 20에 올랐다. 세븐틴의 첫 영어곡이자 달달한 신스팝인 ‘Darl+ing’이 수록된 정규 4집은 이 성장세에 힘을 싣는다”라고 극찬했다.

또한, 데이즈드는 “9곡으로 구성된 이번 앨범은 에너제틱한 힙합부터 웨스턴 기타까지 다양한 사운드를 담은 팝 장르의 곡으로 가득 채워졌다. ‘HOT’ 뮤직비디오에서 세븐틴은 종말 이후(post-apocalypse)를 연상케 하는 사막을 배경으로 총알, 오토바이 등을 모두 피하며 폭발적인 안무를 선보인다”라고 퍼포먼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세븐틴은 정규 4집 발매 첫날 판매량 175만 장으로 일찌감치 6연속 ‘밀리언셀러’를 달성하며 ‘커리어 하이’를 찍었고, ‘Face the Sun’은 발매된 지 3일 만에 판매량 182만 장을 넘기며 한터 주간 음반 차트(2022.05.23~2022.05.29 집계 기준) 1위에 등극했다. 또한, 가온차트 22주차(2022.05.22~2022.05.28 집계 기준) 주간 리테일 앨범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전작 미니 9집 ‘Attacca’(아타카)의 초동 판매량(발매 후 일주일간 음반 판매량)을 단 하루 만에 경신하며 ‘전 세계 K-팝 신에서 가장 ‘HOT’한 아티스트’ 타이틀을 제대로 입증한 세븐틴이 단일 앨범으로 초동 ‘더블 밀리언셀러’(판매량 200만 장 이상)를 달성할 수 있을지 여부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mk3244@osen.co.kr

[사진]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