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성시경, 3년만 재개된 '축가' 성료..역대급 감동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선미경 기자] 약 3년 만에 재개된 가수 성시경의 브랜드 콘서트 축가가 유일무이한 봄의 대표 공연으로서의 위엄을 증명했다.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총 3일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2022 성시경 콘서트 ‘축가’가 개최됐다. 약 3만 명의 팬들은 현장을 가득 메우고 뜨거운 함성과 박수로 성시경을 반갑게 맞았다.

‘축가’가 지난 2019년 이후 약 3년 만에 다시 열린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9회 연속 초고속 전석 매진, 추가 공연 개최 등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졌던 만큼 이번 공연은 시종일관 현장 팬들의 뜨거운 반응으로 채워졌다.

#명품 발라드와 감동의 향연

데이브레이크의 ‘꽃길만 걷게 해줄게’로 오프닝을 연 성시경은 팬들이 보내준 사연을 직접 소개하며 오랜만에 대면하게 된 많은 팬들과 소통하고 호흡하는 시간을 가졌다

성시경은 ‘And We Go’,를 비롯해 ‘너의 모든 순간’, ‘좋을텐데’, ‘너는 나의 봄이다’, ‘희재’, ‘거리에서’, ‘넌 감동이었어’ 등 관객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시는 명불허전 ‘성발라’의 히트곡들이 이어져 뭉클함을 선사했다.

성시경은 자신의 대표곡 뿐만 아니라 조정석의 ‘아로하’, 임창정의 ‘소주한잔’ 등 타가수의 커버 무대로도 눈길을 끌었다.

미지막으로 성시경은 ‘두사람’, ‘내게 오는 길’로 앙코르 무대를 꾸미며 아쉬움을 달래기도 했다. ‘축가’가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5월의 대표 명품 브랜드 공연으로 인정받아온 만큼, 성시경은 독보적인 ‘공연의 신’다운 모습으로 약 3만명들의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 아이돌 버금가는 반전 칼군무

성시경은 20년만에 발매한 댄스곡 ‘l LOVE U’를 선보이며 큰 웃음과 환호성을 이끌어냈으며, ‘이 시대 최고의 댄스곡’인 ‘미소천사’를 선보여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축가’를 통해 소녀시대, 빅뱅, 트와이스 등 파격적인 아이돌 댄스 무대로 의외의 춤실력을 자랑했던 성시경은 이번엔 세븐틴의 ‘아주 NICE’까지 도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축가’를 위해 약 152시간 동안 춤연습을 진행했다던 성시경은 ‘반전 칼군무’를 펼쳐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 역대급 게스트 라인업

늘 화려한 게스트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던 ‘축가’에는 올해 역시 관객들의 기대를 실망시키지 않는 초특급 게스트들이 초대됐다. 성시경과 ‘감동이야’를 부르며 깜짝 등장한 싸이는 ‘연예인’, ‘강남스타일’ 등에 이어 ‘뜨거운 안녕’까지 열창하며 공연장을 발칵 뒤집어놨다.

또 나윤권은 ‘나였으면’, 백지영은 ‘그 여자’, 거미는 ‘그대네요’로 성시경과 함께 감성적이고 애절한 듀엣 무대를 펼쳐 감동을 두배로 극대화시켰다.

# 깨알 재미와 센스 넘치는 토크

성시경은 감미로운 라이브 무대는 물론이고 센스 넘치고 이색적인 VCR들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기하의 ‘부럽지가 않어’와 ‘비대면 데이트’,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하며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팬들을 폭소케 했다.

성시경 표 화려한 입담은 ‘축가’를 관람하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였다. 그는 재치있는 토크와 깨알같은 유머로 관객들을 웃고 울게 했다. 성시경은 공연을 마친 후 “벅차게 행복한 시간이었다. 여러분이 얼마나 나에게 중요한 존재인지 깨달았다. 가수로서 사랑받는게 행복한 것인지 알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축가’를 성공적으로 마친 성시경은 앞으로 음악은 물론이고 다양한 방송 및 유튜브 활동 등을 통해 대중을 만날 계획이다. /seon@osen.co.kr

[사진]에스케이재원(주) 제공


선미경(seo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