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참시' 난리난 이영자표 파김치···홍현희X제이쓴X전현무 "美친 맛!"[Oh!쎈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직접 만든 파김치가 집들이 음식에서 최고의 칭찬을 얻어냈다.

28일 방영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지난주 200회 특집으로 홍쓴 부부의 집들이 겸 홍현희의 임신 축하 파티 준비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파티 준비와 본격적인 파티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자의 자제하는 먹방은 크게 화제가 됐다. 아침 나절부터 고작 빵 하나, 브런치 딱 한 접시 씩, 시장에서 국밥 한 그릇 등 이영자는 참고 있었다. 전현무는 믿을 수 없다는 듯 "이러다 홍현희 집 못 가는 거 아니냐"라며 걱정했으나 이영자는 "나는 아침부터 맹물만 먹은 거나 다름없다"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영자가 직접 담근 파김치는 예사롭지 않았다. 이영자는 "내가 시장에 들어가면 눈이 도니까, 송 실장이 내 신발 뺏어라"라면서 전현무와 송성호 실장에게 파김치 재료를 부탁했다. 심지어 이영자는 "쪽파 뿌리가 하얗고, 너무 얇아도 두꺼워도 안 된다" 등 세세한 주문을 내렸다.

그러나 전현무는 쪽파 뿌리의 수염까지 달린 걸 골라 모두를 탄식케 했다. 요리를 잘하는 양세형은 젼현무가 수염뿌리가 달린 쪽파를 고르자 "저거 손질하는 데 손 많이 가는데"라며 걱정을 표했다. 아니나 다를까, 이영자는 기함을 했지만 이내 침착하게 파김치를 담그기 시작했다. 이후 파김치가 살짝 익기를 기다리며 이영자는 사장에서 사온, 따로 주문을 넣어 얇게 썬 삼겹살을 구웠다. 파김치에 삼겹살을 굽기 전까지 전현무의 걱정은 태산이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전현무가 “우리 너무 많이 먹는 거 아니냐”라며 거듭 걱정을 표하자 이영자는 “우리 진짜 안 먹었어. 누나랑 일하면서 이렇게 안 먹은 적 있어?”라며 송성호 실장에게 물었다. 송 실장은 “마트 식품 코너에서 하나씩 집어 먹은 느낌이다”라고 답했고 이에 전현무는 “시식 이렇게 하면 (업체가) 망하지”라고 일갈했다. 그러나 파김치의 맛을 본 순간, 전현무는 식사의 횟수 자체를 잊었다.

이후 집들이에서 만난 송은이는 "너희 솔직히 몇 끼 먹었어?"라고 물었고, 전현무는 "우리 12끼"라고 답했다. 유규선 매니저는 "얼굴을 핼쓱한데 몸이 부었다"라고 말했고 송은이는 "너 얼굴 커졌다"라며 전현무의 과식을 걱정했다.

이후 선물 증정식이 있었다. 유규선 매니저는 아기옷과 턱받침을, 송성호 실장은 인테리어 소품을, 매니저들은 기저귀 케이크를, 유병재는 홍현희만을 위한 향수와 고급 화장품 세트를, 전현무는 직접 그린 그림과 이태리 제 머그컵 세트와 화병을 선물했다. 양세형은 이미 홍현희의 임신이 알려지자마자 아기 싸개, 손싸개 등을 살뜰히 챙겼다. 이어 이영자는 맞춤 이불 아기용과 홍쓴 부부용, 그리고 애착 인형을 선물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푸짐한 잔칫상이 펼쳐졌다. 양세형이 만든 소갈비찜, 홍쓴 부부가 준비한 묵은지와 킹크랩, 유병재가 준비한 고소한 김밥까지 만반의 준비가 펼쳐졌다. 그러자 이영자는 다 먹은 듯 "내가 파김치를 담가왔어. 누가 라면 끓일래?"라고 물었다. 양세형은 "제가 끓일게요"라고 따라나섰다. 유병재는 "라면? 누구 동의 받고 끓이는 거야"라며 놀랐으며 전현무는 "부엌에서 곰국 끓이는 들통으로 라면 끓이고 있다"라고 전해 모두 과식을 걱정했다.

그러나 이영자표 주꾸미 짜장라면과 이영자표 파김치가 등장하자 모두 먹은 걸 잊은 듯 먹방을 찍기 시작했다. 유병재는 "내가 꿈에서 소갈비를 먹었는데"라고 말했고 홍현희는 아예 쌀밥을 퍼와서 먹기까지 했다. 역시, 먹신의 신 이영자다운 솜씨였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