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총격참사에 두쪽 난 美소도시…"규제 강하게"vs"집에 총 둘 것"

텍사스주 유밸디, 합법적 사냥에 총기 익숙…참사 이후 엇갈린 여론

총격참사에 두쪽 난 美소도시…"규제 강하게"vs"집에 총 둘 것"
텍사스주 유밸디, 합법적 사냥에 총기 익숙…참사 이후 엇갈린 여론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에서는 21명의 목숨을 앗아간 초등학교 총격 참사 이후 총기 규제 강화를 놓고 상반된 의견이 터져 나온다.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소도시인 유밸디에서는 24일 총기 난사 참사 이후 총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개인이 총기를 소유해 스스로 보호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텍사스주는 미국에서 총기 소지 비율이 가장 높은 주다. 2021년 기준 텍사스주에 허가된 총기는 총 100만6천555 정이고,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성인의 45.7%가 집에 총기를 가지고 있다.
유밸디 주민은 특히나 더 총기에 익숙하다. 이곳에서는 사냥과 사격을 하며 어린 시절을 보내는 분위기가 있고, 일부 주민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여러 정의 총기를 소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 총격 참사 이후 유밸디 여론이 달라지고 있다.
총기 규제를 요구하는 요란한 시위와 행진이 진행되지는 않지만, 가정이나 기도회에서 총기 규제에 대한 토론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참사로 10살 조카를 잃은 데시라에 가르사씨는 "(18세 총격범이) 맥주는 살 수 없어도 AR-15(범행에 사용한 반자동 공격용 소총)를 살 수 있다"며 총기 구매가 너무 쉽다고 비판했다.


반면 아버지인 알프레드 가르사씨는 엇갈린 의견을 드러냈다. 그는 트럭이나 집에 두고 다니던 권총을 이제 들고 다니려고 권총집 구매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딸이 살해되는) 일을 겪고 나니 총을 지니고 다니는 것이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텍사스주 정치권은 규제 강화 목소리를 일축했다.
대표적인 총기 소지 옹호론자 그레그 애벗 주지사를 비롯한 공화당에서는 총기 규제 강화 대신 학교 보안과 정신 건강 상담을 개선한다는 쪽에 섰다.


유밸디 참사 희생자의 유족의 정치 지도자가 반자동 소총 구매 가능 연령을 18세에서 21세로 상향 조정한 다른 6개 주의 선례를 따르길 바라고 있다.
총기 소지 옹호론자였지만 이번 참사를 겪으면서 생각이 바뀐 사람도 있다.
이번 참사로 딸을 잃은 하비에르 카사레스씨는 그가 입대한 18세에 반자동 소총 사용법을 배울 수 있게 한 수정헌법 2조를 오래전부터 전적으로 지지했다.
하지만 카사레스씨는 자신의 딸과 딸의 4학년 친구들이 죽음으로 내몰린 것을 언급하며 "18세에 무기를 산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는 입장으로 돌아섰다.
유밸디에서 사냥 여행객을 안내하는 일을 하는 켄달 화이트씨는 그동안 합법적으로 사냥을 할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란 입장을 견지해왔지만, 이번 사건을 겪으면서 총기법에 대해 "일부 타협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dind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진송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