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총격범, SNS '유보'서 살인·성폭행 위협…"피해신고 무시돼"

스트리밍 SNS에서 만난 소녀들 협박…규정위반 신고에도 계정 유지 외신 "유보, AI 활용한 초단위 모니터링 기능 자랑했다" 지적

美총격범, SNS '유보'서 살인·성폭행 위협…"피해신고 무시돼"
스트리밍 SNS에서 만난 소녀들 협박…규정위반 신고에도 계정 유지
외신 "유보, AI 활용한 초단위 모니터링 기능 자랑했다" 지적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가 소셜미디어 '유보'(Yubo)를 통해 만난 또래 소녀들에게 살인과 성폭행 등을 위협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피해자들은 라모스를 유보에 신고했으나 무시됐고 별다른 조치 없이 그가 계정을 유지했다고 28일(현지시간) CNN 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유보를 통해 라모스를 알게 된 10대들은 이들 언론과 인터뷰에서 라모스가 주로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과 납치, 살인 등을 위협했고 학교 총격을 암시하는 메시지도 보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의 어맨다 로빈스(19)는 라모스의 성적 제안을 거부하자 성폭행과 살인 협박을 했다며 그가 다른 소녀들에게도 성폭행을 위협했다고 밝혔다.
로빈스는 라모스 계정을 차단했지만, 그가 유보에서 퇴출당하지 않았고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 채팅방에 외설적인 댓글을 계속해서 올렸다고 말했다.
이어 "유보는 좋지 않은 행동을 목격할 경우 신고하라고 하면서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라모스의 온라인 접속은 허용됐다"고 지적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해나(18)도 지난달 초 라모스가 자신과 엄마까지 성폭행하고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며 그는 유보에서 일시 정지 조치만 받았고 곧바로 온라인에 복귀했다고 말했다.
텍사스주 오스틴의 16살 청소년은 콘텐츠 규정 위반으로 유보에 라모스를 수십차례 신고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고 라모스 계정은 유지됐다고 전했다.



라모스는 유보를 활용해 초등학교 총격을 암시하는 행동도 했다.
해나는 지난주 라모스가 유보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침대 위에 놓인 총을 보여줬다고 증언했다.
또 라모스는 범행에 앞서 한 유보 사용자에게 개인 메시지를 통해 총기구매 영수증을 보냈고 사용자가 "따분하다"는 반응을 보이자 그렇지 않다고 쏘아붙였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유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시기 10대들이 주목한 소셜 라이브 스트리밍 앱이다.
동영상 스트리밍 대화방을 통해 많은 사람이 실시간으로 이용하며 미국에선 '10대들의 틴더'(미국 데이트 앱)라고 불렸다.
현재 전 세계 유보 사용자는 6천만 명이고 이 중 99%가 25살 이하다. 미국 사용자들은 이 앱을 1천800만 회 이상 다운로드했다.
CNN 방송은 "유보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사용자의 라이브 스트리밍을 초 단위로 모니터링하는 등 안전 기능을 자랑해왔다"며 "하지만 라모스는 계속해서 사용자들을 위협했다"고 비판했다.
유보는 협박과 괴롭힘, 총기와 칼 등을 통한 폭력 행위 조장을 금지하고 있다.
WP는 유보가 피해자들의 신고와 관련해 어떤 조치를 했는지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유보 대변인은 총격 희생자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면서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라모스는 유보로 알게 된 10대들과 인스타그램 주소 등을 교환한 뒤 이들에게 1대1 개인 메시지도 보냈다.
앞서 라모스가 24일 범행 직전 독일의 15살 소녀에게 초등학교 총격을 예고하는 개인 메시지를 보낸 사실도 드러났다.
텍사스주 공공안전부는 라모스가 인스타그램 비공개 채팅 기능을 활용해 온라인 친구들에게 총기 구매와 관련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확인했다.
독일 소녀는 CNN 방송에 라모스의 폭력적인 발언을 농담이라고 생각했다며 "총격 사건 이후에야 (라모스 메시지 내용을) 이해했다. 내가 바보 같게도 그가 보낸 시그널을 눈치채지 못했다"고 자책했다.
라모스와 교류한 10대 유보 사용자들도 그의 폭언과 이상 행동을 악플러 정도로 생각했다고 WP는 전했다.
WP는 1999년 콜로라도주 컬럼바인 고등학교 총격 이후 '총격 징후를 보는 순간 얘기하라'는 원칙이 만들어졌지만, 낯선 사람들을 온라인으로 연결하는 소셜미디어 서비스의 증가는 이런 원칙에 제약을 만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