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SI] ‘체급차이’ 보여준 RNG, EG 3-0 셧아웃 2년 연속 결승행(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확실히 체급차이가 나타났다. 유리하게 출발하면 그야말로 압도적으로, 불리하게 출발해도 영리한 운영과 완급 조절로 EG를 압도했다. RNG가 EG를 가볍게 셧아웃으로 요리하고 MSI 결승에 선착했다.

RNG는 27일 오후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녹아웃 스테이지 EG와 4강전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RNG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MSI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아울러 2년 연속 우승을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첫 경기 부터 RNG의 압도적인 페이스였다. RNG는 EG의 대들보인 ‘임펙트’ 정언영을 초반부터 집중적으로 공략해 무너뜨리면서 1세트를 27분만에 손쉽게 기선 제압했다. 정언영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EG는 연쇄적으로 RNG 선수들에게 먹이감이 되면서 맥없이 1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EG는 1세트 패배 후 블루 사이드를 고른 EG가 오른-비에고-아리-징크스-탐 켄치로 조합을 꾸려 반격에 나섰다. 초반 구도는 RNG가 좋았다. 연달아 득점하면서 주도권을 잡는 듯 했지만, EG는 조합의 강점을 살려서 첫 번째 한타서 회심의 일격을 날리면서 5-3으로 단숨에 킬 스코어를 뒤집었다.

그러나 RNG는 역시 한 방이 있었다. 숫적 우위를 바탕으로 5대 4 한타를 드래곤 앞에서 벌인 RNG는 대승을 통해 3-5로 끌려가던 킬 스코어를 7-7로 균형을 맞췄고, 상대의 바론 트라이를 막아낸 이후 홀로 살아남았던 갈라를 중심으로 파워플레이를 펼쳐 억제기까지 밀고 들어갔다.

대치 구도 상황에서 드래곤 오브젝트의 우위를 계속 살려낸 RNG는 드래곤의 영혼을 완성하면서 격차를 더 벌렸다. EG가 최후의 반격을 위해 진영을 이탈하자, RNG는 이를 들이치면서 세트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벼랑 끝으로 몰린 EG를 상대로 RNG는 무자비했다. 3세트 초반 봇 플레이로 2킬을 기분좋게 챙기면서 스노우볼을 굴려나가더니, EG의 필살기성 탑 다이브도 응징하면서 초반에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RNG는 일방적인 공세 속에서 21분 11-3, 글로벌골드 9000 차이를 만들어냈다.

패색이 짙어가던 EG가 23분경 믿을 수 없는 대반격을 성공하면서 8-11 RNG의 턱밑까지 쫓아갔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크게 한 방을 맞았던 RNG는 26분 드래곤을 챙긴 EG를 추격해 3킬을 추가하면서 다시 결승 진출의 디딤돌을 깔았다. 곧이어 벌어진 미드 대치 구도에서도 ‘조조편’을 쓰러뜨려 찬물을 끼얹었다.

EG의 끈질긴 저항이 계속되면서 고비도 있었다. 31분 드래곤의 영혼을 완성한 RNG는 EG의 반격에 두 번째 내셔남작을 내줬고, 장로드래곤까지 넘겨줬다.

혼전상황에서 RNG의 집중력이 결국 승패를 갈랐다. 세 번째 내셔남작을 잡고, 첫 바론 버프를 두른 RNG는 대치 구도에서 에이스를 띄우고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