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SI] 압도적인 RNG, 전 라인 압도 EG와 4강 기선 제압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압도적이었다. 전 라인을 압도한 RNG가 EG와 MSI 4강전을 기선 제압했다.

RNG는 27일 오후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 특설무대에서 벌어진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녹아웃 스테이지 EG와 4강전 1세트서 초반부터 탑을 집중 공략하면서 스노우볼을 굴려 27분만에 완승을 거뒀다.

갈리오-그웬-카이사-노틸러스-자르반 4세 순서로 챔피언을 선택한 RNG는 그웬-자르반 4세-갈리오 등 상체 조합을 초반부터 바삐 움직이면서 완승 구도를 설계했다. RNG는 경기 시작 3분만에 3인 다이브로 ‘임펙트’ 정언영의 갱플랭크를 쓰러뜨리고 퍼스트블더를 챙겼다.

각 라인 뿐만 아니라 정글 오브젝트 경합에서도 앞서나가기 시작한 RNG는 8분 전령을 챙긴 이후 다시 한 번 탑을 공략하면서 격차를 확 벌렸다. 3인 탑 압박을 통해 EG의 선수들을 끌어낸 RNG는 추가로 3킬을 올리면서 킬 스코어를 4-0으로 확별렸다.

조급해진 EG는 깊숙이 파고든 ‘빈’의 그웬을 제압하고자 두 명이 달려들었으나, 역으로 데스를 허용하면서 0-6으로 곤경에 빠졌다.

반면 초반에 승기를 잡은 RNG는 두번째 협곡의 전령까지 취하면서 상대를 압도했고, 공세의 방향을 봇으로 돌려 다시 한 번 ‘임펙트’ 정언영의 갱플랭크를 봇에서 쓰러뜨리면서 시작한 한타로 또 이득을 챙겼다. 8-1, 5000 골드 이상 앞선 상황에서 힘의 격차는 더더욱 벌어졌다.

EG가 RNG의 내셔남작 사냥을 막기 위해 달려들었지만, 또 한 번 대패 하면서 RNG가 사실상 승부의 쇄기를 박았다. 14-1로 벌리고 바론 버프를 두른 RNG는 미드와 탑의 2차 포탑을 허물어 뜨리고 승리의 8부 능선을 넘었다.

세 번째 드래곤 중첩에 성공한 이후 글로벌골드 격차는 무려 1만 5000 이상이었다. RNG는 더 이상 EG에게 시간을 주지 않았다. 전열을 가다듬고 다시 중앙으로 돌입한 RNG는 남아있던 봇 억제기를 시작으로 본진에 남은 EG의 건물들을 모두 정리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