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생방송 중 기자에 총겨눈 흑인…美시청자들은 경악했다 [영상]

[폭스32 시카고 뉴스화면 캡처]
미국에서 한 남성이 생방송 중이던 취재진을 향해 총을 겨누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오전 7시 무렵 미국 폭스뉴스 제휴사인 ‘폭스32 시카고’ 기자 조니 럼은 시카고 번화가를 배경으로 총기 폭력 실태와 관련한 생방송 뉴스 브리핑을 진행 중이었다. 조니 럼은 중국계 중견 기자다.

그러던 중 검은색 상의를 입고 모자를 뒤집어쓴 한 흑인 남성이 돌연 카메라 앵글에 잡혔다. 이 남성은 손에 쥔 총을 취재진에게 겨누는 자세를 취했다가, 기자 뒤를 빠른 걸음으로 지나쳐 갔다. 이 남성은 현장을 벗어나면서도 뒤를 돌아보며 한 차례 더 같은 행동을 취했다.

이 모든 과정은 생방송 중이던 뉴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자들에게 전달됐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이 방송국에 전화를 걸어 스태프들의 안전을 걱정했으며, 경찰에도 신고 전화를 했다고 폭스32 시카고 측은 전했다.

시카고 경찰은 이 사건을 지역사회에 알리고 현장에서 벗어난 해당 남성을 쫓고 있다.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과 방송에 나온 인상착의를 토대로 이 남성이 18~25세일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해당 방송사 역시 거리에서 찍힌 남성의 정면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면서 “그가 누구인지, 어디에 있는지에 대한 정보가 있으면 시카고 경찰로 연락 달라”며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방송사 측은 “현장 스태프 모두가 매우 놀랐지만, 다행히 모두 무사하다”며 “저희 뉴스를 시청해 주시고 스태프들이 무사한지 전화나 메일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미국은 최근 지역사회에서 잇달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하며 무고한 시민들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26일에는 텍사스주 롭 초등학교에서 인근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샐버도어 라모스(18)가 총기를 무차별 난사, 어린이 18명과 성인 3명이 사망했다.

지난 14일에는 뉴욕주 버펄로 흑인 밀집 주거지역의 한 슈퍼마켓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시민 13명이 다치거나 죽었다. 이 중 숨진 10명은 모두 흑인이었다. 범인은 백인우월주의자인 페이톤 젠드론(18)이었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