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 '기술허브' 선전, 전자제품에 보조금…외국브랜드는 제외

선전시, 경기부양 위해 전자제품 8천249개 모델에 최대 15% 보조금 삼성전자·애플 등 외국 브랜드 제외…화웨이·오포·비보 포함

중국 '기술허브' 선전, 전자제품에 보조금…외국브랜드는 제외
선전시, 경기부양 위해 전자제품 8천249개 모델에 최대 15% 보조금
삼성전자·애플 등 외국 브랜드 제외…화웨이·오포·비보 포함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 '개혁ㆍ개방 1번지'이자 '첨단기술의 허브'인 광둥(廣東)성 선전시가 경기부양을 위해 8천여개 모델의 전자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을 추진하면서 삼성전자와 애플과 같은 외국산 브랜드는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했다.
27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선전시 발전개혁위원회는 전날 TV, 에어컨, 냉장고 등 생활 가전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 한 명당 총 2천 위안(약 38만 원) 한도에서 상품가격의 15%까지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스마트폰, 컴퓨터, 태블릿PC, 가정용 로봇, 웨어러블 기기, 피트니스 장비 등 IT 제품 구매에도 같은 규모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선전시는 또 전기차를 비롯한 신에너지 차량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에 대해선 대당 최대 1만 위안(약 190만 원)의 보조금을 주기로 했다.
보조금 지급 기간은 오는 8월 말까지다.
선전시가 지난 4월 말 발표한 보조금 지급 대상 전자제품 모델은 모두 8천249개에 달한다.
이 가운데 40%는 선전시에 본사를 둔 화웨이(華爲) 제품이다.
화웨이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로 미국의 규제 표적이다. 화웨이는 스마트폰을 비롯한 전자제품도 생산한다.
보조금 지급 대상 전자 제품 브랜드에는 광둥성에 본사를 둔 대형 스마트폰 업체인 오포와 비보의 제품 모델도 수백 개 포함돼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삼성과 미국이 애플을 비롯한 외국산 브랜드는 제외됐다.
또 베이징에 본사를 둔 스마트폰 브랜드인 샤오미도 포함되지 않았다.
선전시 상무국 관계자는 수일 내 보조금 지급 대상 제품 리스트를 업데이트하겠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제품이나 브랜드는 밝히지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선전시의 가전제품과 신에너지 차량에 대한 보조금 지급 발표는 중국 국무원이 지난 23일 리커창 총리 주재로 상무회의를 열어 경제 안정화 방안을 발표한 직후 나왔다.
중국 국무원은 상무회의를 열고 ▲ 재정·통화 ▲ 금융 정책 ▲ 공급망 안정 ▲ 소비 촉진 및 투자 확대 ▲ 에너지 안보 ▲ 기본 민생 보장 등 6개 분야에 걸쳐 총 33개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중국은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고.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라 엄격한 봉쇄 정책을 펼치면서 상하이, 선전, 베이징 등 대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경제 상황이 나빠졌다.
선전시는 지난 3월 1주일 동안 봉쇄 조처를 한 바 있다.
선전시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동기 대비 2% 성장하는 데 그쳤다. 이는 중국 전체의 1분기 GDP 성장률 4.8%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선전시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로 잡고 있다.
선전시는 중국의 개혁 개방 1번지이자 첨단기술 허브다,
개혁·개방 이전까지만 해도 작은 어촌에 불과했던 선전시는 특구 지정 이후 중국의 개혁·개방을 이끌면서 인구 1천300여만 명의 첨단기술 중심지로 도약했다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와 중국 최대 IT(정보통신) 기업인 텐센트(騰迅·텅쉰)를 비롯해 대형 통신장비업체인 ZTE(중싱), 세계 최대 드론 제조업체인 DJI(다장), 전기차 업체 BYD(비야디) 등이 선전시에 둥지를 틀고 있다.
선전시의 경제 규모는 광둥성 성도인 광저우는 물론 홍콩보다 크다.
2019년 말 기준 선전시의 국내총생산(GDP)은 3천900억 달러(약 465조 원)로, 광저우와 주하이의 GDP를 합친 것과 비슷하다.
jj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재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