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텍사스 총격 희생자 아빠 "딸을 찾았다. 천사들과 날고 있다"

'우수학생' 뽑힌 아들 사진 찍어준 엄마, '사랑한다'가 마지막 인사돼

텍사스 총격 희생자 아빠 "딸을 찾았다. 천사들과 날고 있다"
'우수학생' 뽑힌 아들 사진 찍어준 엄마, '사랑한다'가 마지막 인사돼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의 시골 마을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총격 참사 희생자들의 신원이 25일(현지시간) 알려지면서 희생자의 유가족·친척들이 큰 충격과 슬픔에 휩싸였다.
CNN 방송과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이날 오전까지 최소한 다섯 가족이 절망적인 소식을 전해 들었다며 유가족과 친척들이 전해준 안타까운 사연을 보도했다.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진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는 26일 이번 학년도 종업식을 불과 이틀 앞두고 이런 참사가 벌어져 주위를 더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이번 총격 사건으로 이 학교에서는 어린이 19명과 교사 2명 등 최소 21명이 숨졌다.
이번 총격으로 숨진 애머리 조 가자(10)의 아빠 에인절 가자는 사건 당일 "7시간 동안 내 사랑에 대해 아무것도 듣지 못했다. 내 딸을 찾도록 도와달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25일 오전 가슴이 찢어지는 소식을 들었다.
에인절 가자는 "기도와 우리 아이를 찾으려는 도움에 대해 모든 이들에게 감사한다. 내 딸을 찾았다. 내 작은 사랑은 이제 저 위의 천사들과 함께 높이 날고 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이어 "단 한 순간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말라. 가족을 안아줘라. 그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라. 애머리 조야, 사랑해"라고 썼다.
제이비어 하비어 로페즈(10)는 24일 뛰어난 성적을 낸 학생들에게 주어지는 '아너 롤'(honor roll) 명단에 이름을 올려 친구들로부터 축하를 받은 지 몇 시간 만에 참변을 당했다.
엄마 펄리시아 마티네즈도 축하 행사에 참석해 사진을 찍어주면서 로페즈에게 자랑스럽고 사랑한다고 말했는데 그게 생전 마지막 인사가 됐다.
마티네즈는 "그게 아들과 보낸 마지막 순간이 되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면서 "그는 재미있었고, 절대 심각하지 않았다. 그 아이의 미소는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희생자인 우지야 가시아(10)에 대해 삼촌은 비디오게임과 바퀴가 달린 모든 것을 좋아하는 아이였다고 전했다.
또 가시아의 할아버지는 "내가 알았던 가장 사랑스러운 어린 소년"이라며 "단지 내 손자여서 하는 얘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할아버지는 지난 봄방학 때 마지막으로 봤는데 축구를 가르쳐줬다면서 "아주 재빨랐고 공을 아주 잘 다뤘다"고 말했다.
호제 플로레스 주니어(10)도 끝내 집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아빠 호제 플로레스 시니어는 아들이 놀라운 아이였고 야구와 비디오게임을 좋아했다고 회고했다. 아빠는 "그는 항상 에너지로 가득 차 있었다. 밤중까지 놀 준비가 돼 있었다"고 말했다.
4학년 교사였던 이바 머렐레스(44)는 이날 17년간의 교사 생활을 뜻하지 않게 마감했다. 그는 여가 시간에 달리기와 하이킹, 자전거 타기, 가족과 함께 있는 것을 즐기는 교사였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