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물 절약위한 무상 잔디 교체 법안 통과

콜로라도 주의회… 폴리스 주지사 서명 절차만 남겨

 콜로라도 주내 일반 가정과 사업체의 기존 잔디밭을 물을 절약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조경으로 무상 교체하는 법안(HB- 1151)이 최근 콜로라도 주의회에서 통과됐다. 제러드 폴리스 주지사의 최종 서명절차만을 남기고 있는 이 법안에 대해 주지사실 대변인은 아직 법안이 주지사실로 이첩되지는 않았지만 넘어오면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HB-1151은 물을 많이 주어야하는 기존의 잔디밭을 물을 많이 주지 않아도 되는 새로운 형태의 조경으로 완전히 교체하길 원하는 부동산 소유주들에게 제반 비용을 주정부가 지불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 법안은 10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콜로라도의 심각한 가뭄에 따른 물 부족 사태를 타개하기 위한 고육지책의 하나로 마련됐다. 주지사가 서명해 이 법안이 최종 입법되면, 기존의 잔디를 좀더 물 효율적인 조경으로 교체하는 주내 모든 건물주들에게 교체비용 일체를 직접 지불하거나 주전역에서 이미 시행되고 있는 약 19개의 기존 잔디 교체 조경 프로그램에 상응하는 비용을 제공하게 된다. 기존의 잔디 교체 프로그램은 일반적으로 부동산 소유자들이 콜로라도의 건조한 기후에 좀더 잘 적응하는 식물과 조경으로 교체하는데 드는 스퀘어피트 당 비용을 제공해준다. 마크 케이틀린 주하원의원(공화당-몬트로즈)은 “이 법안이 발효되면 상당수의 부동산 소유주들이 자발적으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기존의 잔디를 교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켄터키 블루그래스(Kentucky Bluegrass)와 콜로라도에서 자생하지 않은 다른 풀들로 뒤덮인 기존의 잔디들은 콜로라도 주내 각 타운에서 사용되는 모든 물의 약 절반을 소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각한 가뭄을 겪고 있는 미 서부지역에서는 잔디 교체 프로그램이 오래전부터 시행돼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라스베가스의 경우 1999년부터 시행한 이후 최근까지 약 1,630억 갤런의 물을 절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콜로라도에서도 캐슬 락과 그릴리 타운에서는 수년전부터 이같은 프로그램이 시행돼 수백만 갤런의 물을 절약하고 있다.전문가들은 오랫동안 계속돼온 심각한 가뭄 사태로 시작된 이 잔디 교체 프로그램이 미서부지역의 물 부족사태를 완전히 해결할 수는 없겠지만, 지구의 기후변화를 헤쳐나가는데 유용한 도구의 하나라고 평가한다. 폴리스 주지사의 서명으로 법안이 발효되면 ‘콜로라도 물 보호 위원회’(Colorado Water Conservation Board)는 2023년 7월까지 주전역을 대상으로 하는 잔디 대체 프로그램을 개발해야한다. 

이은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