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쎈 인터뷰] 최성훈 감독의 무한신뢰, “G2전 불안하지 않았다, 선수들 믿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안정적이었던 그룹 스테이지와 달리 분명 럼블 스테이지는 순탄치 않은 상황에서도 T1 최성훈 감독은 동요하지 않았다. 선수단을 향한 최 감독의 믿음은 변함이 없었다.

T1은 23일 오후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럼블 스테이지 4일차 G2전서 ‘구마유시’ 이민형과 ‘페이커’ 이상혁의 활약에 힘입어 초반 불리함을 딛고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T1은 5승(3패)째를 올리면서 2위 자리를 차지했다. 반면 G2는 충격의 4연패를 당하면서 4승 4패가 됐다.

앞선 EG전 패배를 의식한 듯 최성훈 감독은 OSEN과 화상 인터뷰의 첫 답변부터 선수단의 현 상황을 설명했다.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과정을 강조하면서도 기대치를 부응하지 못한 아쉬운 경기력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프로게이머 시절부터 길게 보는 걸 추구했다. 우리는 하루 하루를 보고 대회를 치르기 보다는 우승을 하려고 출전했다. 우승 할 수 있다면 과정 중 몇 번 패배하는 크게 개의치 않으려 하고 있다. 하지만 분명 현재 현재 성적이 좋지 않고, 팬 분들의 높은 기대치를 부응하지 못한 점은 송구스럽다. 선수들과 코치들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생각했던 만큼의 경기력은 나오지 못하고 있다.”

G2와 초반 불리하게 출발한 상황을 묻자 최 감독은 담담하게 답변을 이어갔다. 선수들의 작전 수행 능력에 대한 굳은 믿음을 거듭 밝혔다.

“불안한 걸 말하자면 많은 팬 분들도 비슷한 심정일거라고 예상해 본다. 대회 초기에 있어서 현장과 핑에 적응하는 문제, 메타와 챔피언 팀 입장에서 수행하면서 부족함 점이 있었다는 것이 사실이다. 1-5 킬 스코어가 되면서 좋지는 않았는데, 불리하더라도 믿음이 있었다. 하나를 덧붙여 말씀 드린다면 LOL 선수 출신이 아니기 때문에 디테일적인 면은 부족해도 선수들의 밴픽을 통해 인게임적 상황은 만들어줄 수 있다. G2와 두 번째 경기에서는 중반 이후에는 잘 풀어가리라는 믿음이 있어 불안하지 않았다.

럼블 스테이지 마지막 날 만나는 RNG전에 대해 최성훈 감독은 “이기는 것이 중요하지만, 그 경기를 통해서 얻는게 있어야 한다. 물론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RNG가 약점이 없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각오를 다진 뒤 “앞서 승패 보다는 우승이라는 목표의 중요성을 설명 드렸지만, 선수들이나 코치들은 패배에 부담을 많이 느끼는 것을 봤다.  선수단이 열심히 하고 있는 만큼 팬 분들께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성원을 당부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