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SI 톡톡] RNG 감독의 여유, “다전제에서 최고의 경기력과 기량 보일 것”

라이엇게임즈 플리커.

라이엇게임즈 플리커.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지난해 MSI 챔피언으로 2연속 우승과 통산 3회 우승을 노리고 있는 RNG ‘켄주’ 주카이 RNG 감독은 시종일관 여유가 있었다.

RNG는 지난 23일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럼블 스테이지 4일차 일정서 사이공 버팔로와 EG를 제압하고 2승을 추가, 7승 1패로 1위 가능성을 높였다.

경기 후 화상 스크럼 인터뷰에 나선 ‘캔주’ 주카이 감독은 “4일차는 전반적으로 예상한 대로였다. 사이공 버팔로가  상대적으로 우리에게 까다롭기도 했다”면서 “ 우리 팀의 전체적인 목표는 아주 통일된 것이다. 바로 럼블 스테이지를 통해 팀의 문제점을 찾아내고 그리고 현 메타의 향방성을 찾는 것이다. 앞으로 다전제에서 최고의 경기력과 기량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4일차 총평을 전했다.

사이공 버팔로와 럼블 스테이지 경기에 대해 그는 “사이공 버팔로는 두 번 모두 플레이 스타일이 달랐다. 첫 번째 파밍 위주, 두 번째 공격적으로 나섰다. 두 번째 경기의 경우 선수들의 기량이 놀라웠다. 라인전 모두 한타 모두 수준급이었다”며 놀라워했다.

덧붙여 그는 “우리 팀의 럼블 스테이지 경기력은 전체적으는 비교적 만족스럽다. 게임 결과가 어떻게 나오느냐가 아니라, 선수분들 게임 결과 통해서 팀의 문제를 찾았고, 메타에 대한 이해도도 좋아지고 있다. 경기 첫날 보다 훨씬 좋아졌다. 그래서 전체적으로 봤을땐 비교적 만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럼블 스테이지 1위로 녹아웃 스테이지에 진출한다면 어떤 팀과 만나고 싶냐는 물음에는 답변을 아꼈다. “만약 정말 1위로 진출하면 저희가 비교적 쉽게 이길 수 있는 팀을 선택하겠다.”

주카이 감독은 “열정적으로 응원하시는 팬 분들을 보니 좋아보였다. 이른 시일 내에 오프라인 대회가 열렸으면 한다. 부산에 가서 열기를 느끼고 싶다”고 현장에서 함께 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전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