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액션스퀘어, 美 틸팅포인트와 손잡고 ‘삼국블레이드’ 북미-유럽 론칭

액션스퀘어 제공.

액션스퀘어 제공.


[OSEN=임재형 기자] 액션스퀘어가 모바일 게임 ‘삼국블레이드’의 글로벌 버전을 틸팅포인트와 협업해 북미, 유럽 시장에 출시했다.

24일 액션스퀘어는 퍼블리셔 틸팅포인트와 협업해 모바일 게임 ‘삼국블레이드’의 글로벌 버전 ‘Three Kingdoms: Legends of War’를 북미 및 유럽 시장에 론칭했다. ‘삼국블레이드’는 국내 시장에서 3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인기 모바일 게임으로 ‘삼국지’ 스토리와 언리얼 기반의 호쾌한 액션이 결합된 액션 RPG다. 개발 단계부터 글로벌 시장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받았으며, 출시 이후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4위에 오르는 등 꾸준한 인기를 보인 스테디셀러 게임이다.

틸팅포인트는 게임의 글로벌 성공을 위한 스케일업과 라이브 퍼블리싱 사업 모델에 특화된 강점을 살리기 위해 힘쓰고 있다. 틸팅포인트는 대폭 달라진 게임성과 퀄리티 보강을 거친 ‘삼국블레이드’ 글로벌 버전의 북미 유럽 지역 성공적 출시를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틸팅포인트는 과거 약 1500억 원(2020년 기준)에 달하는 대규모 마케팅을 집행한 바 있어 ‘삼국블레이드’의 북미 유럽 시장 공략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틸팅포인트 측은 북미 및 유럽 지역의 신규 유저 유치를 위한 광고, 앱스토어 최적화, 마케팅 크리에이티브 개발 등에 약 1000만 달러(약 110억 원) 이상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국블레이드’ 개발을 총괄하는 신용철 PD는 "오랫동안 사랑받아 왔던 스테디셀러 게임인 ‘삼국블레이드’를 북미 유럽 유저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삼국블레이드’만의 호쾌한 액션성과 그래픽 등 퀄리티가 강화된 글로벌 버전을 북미 유럽 유저들에게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액션스퀘어는 모바일게임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받은 ‘블레이드 for kakao’의 성공을 기반으로 ‘삼국블레이드’ ‘블레이드2 for kakao'를 연달아 출시하며 게임 시장에서 모바일 액션 게임 명가로 자리매김한 게임 개발사다. 지난 PC/콘솔 슈팅 액션 게임 ‘앤빌’의 개발을 공개하고 인기 IP를 활용한 ‘킹덤 : 왕가의 피’ 등 본격적인 신작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