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쎈 인터뷰] 유쾌한 ‘얀코스’, “4년전 추억의 장소 부산, 이번도 마찬가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4년전 부산에서 우리는 웃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였으면 한다. 지난 번 처럼 또 RNG를 잡겠다.”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린 것 뿐만 아니라 하루 2패로 인해 1위 자리를 내준 상황에서도 그는 웃음을 잃지 않았다. 4년전 2018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RNG와 8강전 추억을 떠올리면서 다시 한 번 우승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G2의 베테랑 정글러 ‘얀코스’ 마르친 얀코프스키는 유쾌한 웃음으로 남은 MSI 일정의 선전을 다짐했다.

G2는지난 22일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티테이셔널(이하 MSI)’ 럼블 스테이지 3일차서 PSG 탈론과 RNG에 모두 패배,  2패를 더했다.

일정 종료 후 화상 인터뷰로 만난 ‘얀코스’는 “오늘 좀 힘든 날이었다. 이전보다 실수가 나왔다. 오늘 결과는 만족스럽지 않지만 큰 그림을 포기하지 않았다. 우리 목표는 녹아웃에 진출해 우승하는 것이다. 패했던 점을 바탕으로 개선할 생각”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덧붙여 그는 “패배는 슬픈 사실이다. 하지만 연승은 중요하지 않았다. 패배가 슬픈거지 연승이 끊겨서 슬픈게 아니다. 우리의 큰 실수들이 나왔고, 상대들이 그걸 토대로 우리에게 승리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다소 분위기가 무거워질만한 상황에서 ‘얀코스’ 특유의 유쾌함이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그는 “부산에서는 즐거운 기억이 있다. 이번에도 맛있는 음식과 함께 너무 좋은 경험을 하고 있다. 팀원들과 같이 외출해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함께 경기를 한다는 사실 역시 즐겁고 좋은 경험이다. 4년 전 부산에서 RNG를 이겼던 것 처럼 녹아웃에서도 다시 승리하고 싶다”고 환하게 웃었다.

4일차 경기서 상대하는 T1에 대해 그는 “정말 정말 기대되는 리매치다. T1을 이겨야 우리 녹아웃 1번 시드가 가능하기 때문에 중요한 경기이기도 하다. 지난 경기서 T1은 우리의 약점을 파고 들었다. 우리 역시 초반 플레이를 보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좋은 경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얀코스’는 한국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부산에서 만난 한국 e스포츠 팬들은 정말 최고인 것 같다. 응원에 너무 감사드린다. 경기를 하면서도 관객 분들의 큰 응원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G2를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 T1전에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