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VCT 톡톡] WGS ‘실반’ 고영섭, “디알엑스 1강, 나머지는 해볼 만 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상암, 임재형 기자] WGS가 접전 끝에 대전하나CNJ를 제물 삼아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실반’ 고영섭은 스테이지2 전망에 대해 “디알엑스는 확실히 강하다. 나머지 팀을 상대로는 해볼 만 하다”고 평가를 내렸다.

WGS는 22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2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발로란트 챌린저스)’ 스테이지2 대전하나CNJ와 경기서 2-1(13-5, 7-13, 13-10)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WGS는 스테이지2 첫 승 사냥에 성공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실반’ 고영섭은 금일 경기 접전에 대해 먼저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고영섭은 “쉽게 승리할 줄 알았는데 2세트 상대방의 전략에 대처가 안돼 3세트까지 이어졌다. 승리했지만 경기력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 경기에서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고영섭은 ‘무리하지 않는 플레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영섭은 “인게임에서 좀더 똑똑해져야할 것 같다. 무리하지 않고 침착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테이지2의 전망에 대해 고영섭은 디알엑스를 1강으로 꼽은 뒤, “나머지는 엇비슷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향후 경기력 발전에 따라 충분히 해볼 수 있다는 의견이다. 고영섭은 “오픈 예선을 통과한 4팀 중 대전하나CNJ가 변수가 많은 팀이다”며 “디알엑스는 해외에서도 경쟁력이 있는 강팀이다. 나머지 팀들의 전력은 비슷해 충분히 공략할 수 있다”고 전했다.

오는 24일 WGS는 스피어 게이밍과 스테이지2 2번째 경기를 치른다. 고영섭은 “오늘 우리의 경기력은 좋지 않았지만, 피드백을 거쳐 다음 경기에선 나은 경기력으로 2-0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