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시 "완전히 부당하고 잔인한 이라크 침공" 실언

푸틴 잘못된 결정 비판하다 '우크라' 대신 '이라크' WMD 논란 의식한듯 얼굴 찡그리며 "나이 탓" 급히 정정

부시 "완전히 부당하고 잔인한 이라크 침공" 실언
푸틴 잘못된 결정 비판하다 '우크라' 대신 '이라크'
WMD 논란 의식한듯 얼굴 찡그리며 "나이 탓" 급히 정정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조지 W. 부시(75) 전 미국 대통령이 연설 도중 실수로 이라크 침공을 맹비난하는 촌극이 빚어졌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BBC 방송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연설 도중 말실수를 했다.
그는 11월 미국 중간 선거를 앞두고 공정한 선거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실수는 러시아의 정치 시스템을 비난하면서 한 지도자의 결정이 얼마나 중요한 지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부시 전 대통령은 "러시아에서는 견제와 균형이 결여돼 있다. 완전히 정당하지 않고 잔인한 '이라크' 침공을 개시한 한 사람의 결정은…"이라고 말했다.
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하려고 하다가 '우크라이나'를 '이라크'로 잘못 말한 것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곧바로 실수를 알고 "내가 말하는 건 우크라이나"라고 바로잡았다.
이어 자신의 실수를 나이 탓으로 돌리며 농담했고, 이에 관객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그의 이날 실수는 순식간에 SNS를 타고 퍼져 나갔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인 2003년 이라크가 대량살상무기(WMD)를 가지고 있다며 이라크를 침공해 수만명이 목숨을 잃거나 피란을 가도록 했다.
그러나 이라크에서 WMD가 발견되지 않으면서 이라크 침공은 거짓정보를 토대로 한 미국의 명분없고 부당한 전쟁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taejong7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태종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