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ITZY, 힙한 숏폼 영상→힐링 리얼리티까지..Z세대 취향 정조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ITZY(있지)가 힙한 매력과 푸르른 청춘미를 오가는 다채로운 개성으로 Z세대 취향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ITZY는 네이버 NOW.(나우) 단독 라이브쇼 '빈틈있지' 시즌2에서 댄서 리정을 첫 게스트로 맞이했다. 리정은 ITZY가 2020년 3월 9일 발매한 미니 2집 타이틀곡 'WANNABE'(워너비)의 트레이드 마크인 '어깨춤'을 만든 안무가로, 약 2년 만에 성사된 이들의 만남은 국내외 K팝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어깨춤'을 맛깔나게 소화하며 짜릿한 쾌감을 전한 류진이 리정과 댄스 챌린지를 진행하고 춤 대결을 펼치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ITZY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멤버들과 리정이 '마.피.아. In the morning'(마피아 인 더 모닝), 'LOCO'(로꼬) 등 대표곡의 퍼포먼스를 하는 숏폼 콘텐츠가 공개돼 화제몰이 중이다. 이들은 완벽한 춤실력과 시선을 빼앗는 표정 연기는 물론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반복 재생을 유도하고 있다. 또한 ITZY는 18일 방영된 Mnet 리얼리티 프로그램 '있지코지 하우스' 3화에서 기분 좋은 힐링을 선사했다. 지난 회차에서 다섯 멤버는 아름다운 제주에 위치한 게스트 하우스 사장님으로 변신했고 매트리스를 정리하거나 한라봉청을 직접 준비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며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들은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파이널 미션곡 'Weapon'(웨폰)을 가창하며 인연이 닿은 ‘스걸파’ 준우승팀 뉴니온을 영업 첫날 게스트로 맞이했다.

김치전, 감자전, 생선구이를 저녁 식사로 대접한 ITZY는 또래 친구들인 뉴니온과 상큼한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자기소개를 하며 수줍어하거나 마피아 게임을 하며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무대 위 카리스마와는 또 다른 매력을 드러냈고, 자연스럽고 편안한 두 팀의 조합은 친구와 여행을 떠나고 싶은 마음을 들게 했다.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예쁜 사진을 찍어주거나 셀카를 남기며 추억을 쌓은 이들은 'Weapon' 안무를 함께 추며 웃음꽃을 피웠다. ITZY는 아쉬움을 뒤로한 채 '있지코지 하우스'에서 떠나는 뉴니온에게 마지막 선물로 하귤청을 건네며 훈훈함을 더했다. 오는 25일 방영 예정인 '있지코지 하우스' 4화에는 두 번째 게스트를 만나는 ITZY의 모습이 그려진다. 리얼리티 프로그램 '있지코지 하우스'는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Mnet에서 방송되고 이어 같은 날 오후 8시 M2 유튜브 채널에서 풀버전이 공개된다. 한편 ITZY는 네이버 NOW. 단독 라이브쇼 '빈틈있지' 시즌2와 Mnet 리얼리티 프로그램 '있지코지 하우스' 외에도 다채로운 자체 콘텐츠를 오픈하고 팬들과 활발한 소통 중이다. 두 멤버가 짝을 이뤄 시간을 보내며 서로에 대해 깊게 알아가는 브이로그 형식의 'ITZY V2LOG : Hello 2022'(있지 브이로그 : 헬로우 2022), 팬들에게 메뉴 추천을 받아 실시간 쿡방을 선보이는 유튜브 라이브, 약 100편에 달하는 비하인드 영상 시리즈 'ITZY? ITZY!'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이고 전 세계 팬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지난 4월에는 ITZY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700만을 돌파하며 국내외 팬들의 열렬한 반응을 입증했다. /mk3244@osen.co.kr [사진] Mnet M2, 네이버 NOW. 단독 라이브쇼 '빈틈있지' 시즌2 영상 화면 캡처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