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명이 모인 건 행운"..AB6IX, 불만 붙으면 터질 도화선 'SAVIOR'로 컴백[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그룹 AB6IX(전웅, 김동현, 박우진, 이대휘)가 전에 없던 '청량 섹시'로 돌아왔다. 

18일 온라인을 통해 AB6IX 다섯 번째 미니앨범 'A to B'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AB6IX 전웅은 "벌써 다섯 번째 미니앨범이라는 것도 새삼 신기하고 후회 없이 열심히 준비해서 그런지 떨리기 보다는 즐겁고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오늘 정말 행복하다. 진심으로 좋다"라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어 AB6IX 이대휘는 "나도 덩달아 기분이 좋다. 팬분들을 만나뵙지 못한 지 벌써 2년이 흘렀더라. 이번 컴백부터 팬분들을 조금씩 만날 수 있어서 기쁘다. 가장 기대되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A to B'는 그간 'COMPLETE' 시리즈를 통해 완성시킨 AB6IX만의 독보적인 색깔과 매력을 상징적으로 A로 표현하고, 앞으로 그들이 보여주고 증명할 새로운 도전을 B로 표현해 지금까지의 정체성을 뛰어넘어 그 이상의 곳으로 한 단계 더 올라가겠다는 AB6IX의 굳은 의지를 'A to B'라는 함축적인 키워드로 담아낸 신보다. '완성형 아티스트돌'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이번에도 AB6IX 멤버들이 수록곡 전반에 적극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고. 

새 앨범 타이틀곡 'SAVIOR'는 거부할 수 없는 중력과 같이 필연적으로 너에게 끌린다는 메시지를 담은 강렬한 힙합 트랙으로 너로 지칭되는 대상인 팬들이 AB6IX의 구원자라는 의미와 어떠한 상황에서도 팬들의 빛이 되어 구원자가 되어주겠다는 AB6IX의 진심을 이중적으로 녹여냈다. 

AB6IX 박우진은 "우리의 색깔을 잃지 않으면서 한 단계 도약한다는 의미도 있다. AB6IX의 성장과 변화를 모두 담은 앨범이다"라며 새 앨범 'A to B'를 소개했다. 또한 전웅은 "많은 변화가 있지만, 무엇보다 음악적인 변화가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들으시는 순간 'AB6IX가 이렇게 준비했구나'라고 생각하실 것 같다. 우리에게는 새로운 도전이었고, 또 하나의 도약이 될 수 있는 앨범인 것 같다"라며 전작과의 차별점을 언급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AB6IX 전웅은 컴백을 준비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전웅은 "'SAVIOR'에서 우진이 랩이 굉장히 쫄깃쫄깃하다. 듣자마자 멤버들이 다같이 따라했다. 안무 연습할 때마다 우진이 파트에서 떼창하면서 연습했던 기억이 있다. 가사를 다 외워버렸다"며 박우진의 랩 파트를 기대케 만들었다. 

김동현은 "타이틀곡 'SAVIOR' 작곡가님이 녹음할 때 텐션이 굉장히 높으시다. 녹음하는 내내 '너무 잘해', '이 느낌이야'라고 칭찬을 해주셔서 'SAVIOR' 완성이 더 탄탄하게 된 것 같다"며 신곡 'SAVIOR'의 흥행을 자신했다. 

AB6IX 이대휘는 "오랜만에 '우리가 헤어졌던 이유' 디렉팅을 봤다. 멤버들이 지난 앨범보다 훨씬 더 노래를 잘 불러줘서 'AB6IX가 음악적으로 완성이 되는구나'를 느꼈다. '소년 to 청년'이라는 느낌을 받았다"며 멤버들의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극찬했다. 

비주얼 변화도 빼놓을 수 없다. AB6IX는 파격적인 헤어 컬러와 네일, 탄탄해진 피지컬 등으로 한층 더 성숙해진 미모를 과시했다. 김동현은 "곡 분위기에 맞게, 팬분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외적인 포인트에 중점을 뒀다. 메이크업 포인트, 염색 등에 변화를 줬다. 이것저것 열심히 연구를 해봤다. 우리 멤버들 보디 태가 좋다. 핏을 조금 더 부각시키기 위해서 운동도 열심히 하면서 준비했다"고 전했다. 

AB6IX 전웅은 "열 손가락 네일을 검정색으로 했다. 생각보다 멋있더라. 이번 앨범에는 네일에 포인트를 줘봤다"라며 블랙 네일을 뽐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AB6IX 전웅은 신곡 'SAVIOR' 뮤직비디오 감상 포인트도 이야기했다. 전웅은 "개인마다 스토리가 있다. 나는 감옥에 갇혀 '날 좀 구해줄 수 있는 SAVIOR가 필요하다'는 느낌으로 찍었다. 각자의 서사를 생각하시면서 보시면 더 재밌을 것 같다", 이대휘는 "나는 이번에 사설 탐정이 됐다. 화이트 보드에 사람들 얼굴을 붙여놓고 '대체 누가 우리의 구원자일까' 찾는 장면이 있다"고 귀띔했다. 

특히 이대휘는 김동현이 "난 딱 하나면 끝난다. 총을 든다"라고 말하자 "이게 진짜 멋있다. 깜짝 놀랐다"라며 김동현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AB6IX 박우진은 "나는 조사를 받는다. 거짓말 탐지기도 한다. 많은 이야기들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데뷔 3주년을 코앞 둔 AB6IX. 전웅은 "3년이라는 시간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인데, 그동안 우리가 다양한 콘셉트와 음악적 시도를 했다고 생각한다. 그 시도를 통해 데뷔 초 보다는 음악적 스펙트럼이 넓어진 건 당연하고 무대 위에서의 표현력도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아직 부족한 점도 많다고 생각해서, 앞으로 고민하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면서 롱런하는 AB6IX가 되겠다"며 데뷔 초와 지금을 비교했을 때 성장한 부분을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AB6IX 박우진은 "완곡을 단독으로 가사를 써본 건 처음이어서 쓰면서 긴장을 했다. 두근두근거리면서 기대감도 차있었고 재밌기도 했다. 좋은 경험도 됐다. 주제도 너무 좋다보니까 더 많은 아이디어가 떠올라서 수월하게 작업했던 것 같다"며 새 앨범 작업 과정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AB6IX 김동현은 "많은 팬분들이 기대해주시는 김동현의 감성을 제대로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인 것 같아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아무래도 노래가 좋아야하지 않나. 좋은 음악 그 자체가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대휘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멤버들 각자 개인 일정도 있고 콘서트, 팬미팅도 준비하고 있어서 체력적으로 힘들었었다. 멤버 4명의 단합, '지치지 말자', '파이팅하자'라고 하면서 으�X으�X 준비했다"며 멤버들의 팀워크를 자랑했고, 전웅은 "비주얼인 것 같다. 음악도 기본이지만, 보여지는 직업이기 때문에 헤어스타일, 스타일링, 말하는 태도, 음악을 대하는 태도 등 비주얼적인 부분을 많이 생각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AB6IX는 수많은 아이돌이 컴백하는 5월에 새 앨범을 발매, AB6IX만의 차별점을 묻자 이대휘는 "우리는 '프로듀싱돌'이다. 우리의 곡을 우리가 직접 쓰고, 멤버들의 자작곡도 실렸다. 다른 아티스트 보다는 무대에서 풍부한 표현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김동현은 "멤버 4명의 개성이 정말 강하다. 다른 네 명이 모인 게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각각의 매력도 잘 보여드릴 수 있고, 무대에서는 각자의 매력이 단합이 돼서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다. 네 명의 개성있는 성격과 매력이 포인트인 것 같다"고 밝혔다. 

때문에 새 앨범 'A to B'를 통해 얻고 싶은 반응도 남달랐다. AB6IX 이대휘는 "그동안 청량한 콘셉트를 많이 했었다. 청량과 섹시를 넘나들 수 있는 그룹, 한 콘셉트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콘셉트를 할 수 있는 아티스트라는 생각이 들 수 있게끔 활동하는 게 우리의 목표다"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김동현은 "'AB6IX의 도화선'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심지는 만들어졌고 불만 붙으면 터질 거다", 전웅은 "'도약'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AB6IX가 이번 앨범을 통해서 조금 더 멋있게, 대중분들에게 더 알려지고 팬분들이 사랑해주시는 그룹이 될 수 있게 도약 한 번 해보고 싶다"며 이루고 싶은 목표를 고백했다. 

AB6IX 박우진은 "이번 앨범을 녹음하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지금까지 들었던 말과는 다른 말을 들어보고 싶다'라는 생각을 해봤다. 항상 우리가 노력하는 만큼 팬분들께서 다 좋아해주셔서 감사드리는데, '이런 모습도 매력있구나'라며 새로운 매력을 찾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색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편 AB6IX는 오늘(1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다섯 번째 미니앨범 'A to B'를 발매한다. 

/seunghun@osen.co.kr

[사진] 브랜뉴뮤직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