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와이, 야생닭 창궐에 골머리…"텃밭 망치고 종일 울어대"

주민들 불만 폭발…당국, 주요 출몰지에 포획용 틀 설치

하와이, 야생닭 창궐에 골머리…"텃밭 망치고 종일 울어대"
주민들 불만 폭발…당국, 주요 출몰지에 포획용 틀 설치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태평양 휴양지 하와이가 갑자기 급증한 야생닭에 골머리를 앓는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하와이주 당국은 떼를 지어 나타나 민폐를 끼치는 야생닭을 통제하려고 주요 출몰지에 포획용 틀을 설치하기 시작했다.
야생닭 무리는 새벽부터 목청 높여 소음을 내고 마당, 텃밭을 망치며 주택가를 닭똥으로 뒤덮고 있다.
닭은 원래 하와이의 명물 가운데 하나이지만 야생 개체 수가 너무 늘어난 게 문제다.
주민들은 1992년 허리케인 이니키가 닥쳤을 때 농장에서 탈출한 닭이 야생으로 번식했다고 추측한다.
수천, 수백 마리씩 몰려다니는 닭 때문에 주민 불만은 이미 폭발했다.
야생닭 문제는 급기야 주의회에서도 안건으로 다뤄졌다.
하와이에 34년 살았다는 한 주민은 주 상원 청문회 증언에서 "해 뜰 때부터 해 질 때까지 울어대 한때 조용하고 평화롭던 동네가 망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주민은 "최근 채소를 가꿀 수 없게 됐다"며 "닭이 씨를 뿌리면 족족 먹어 치워 어떤 식물도 싹을 틔울 수 없다"고 증언했다.
여론 악화에 주의회도 해결책을 고심한다.
미살루차 하와이주 상원의원은 비용 대비 효과가 좋은 점 등을 들어 피임약이 섞인 미끼를 뿌리는 법안을 발의했다.
jang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장재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