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 색은 쨍한 노랑” ‘솔로’ 예린, 여자친구와 다른 상큼 매력 발산 (종합)[현장의 재구성]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예린이 그룹 여자친구의 멤버가 아닌 솔로 뮤지션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예린은 18일 오후 서울 중구 월드케이팝센터 글래스홀에서 첫 솔로 앨범 ‘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2015년 여자친구 데뷔 후 7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예린은 “너무 떨린다. 안 틀리고 잘 할 수 있을지 걱정도 되지만 잘할 자신있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저 자신 있다”며 “새로운 데뷔를 하게 되었는데 매 순간이 얼떨떨하고 처음 데뷔했을 때처럼 떨린다. 두근거림과 설렘을 같이 느껴주시고 열심히 할테니 지켜봐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솔로 데뷔의 부담감은 없었냐는 질문에 예린은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연습할 때도 스스로 부족함을 느끼고 연습으로 보충을 했다. 시간이 저에게 필요했다”고 답했다.

예린의 첫 솔로 앨범 ‘ARIA’는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시작한다는 도전적인 의미를 담은 앨범으로, 전에 보지 못했던 예린의 색다른 매력과 새로운 분위기를 그려냈다.

예린은 이번 앨범에 대해 “첫 솔로 앨범인만큼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시작한다는 의미를 담은 앨범”이라며 “처음부터 곡을 직접 들어보고 선정하는 과정까지 제가 다 집중적으로 했다. 콘셉트를 정하거나 했을 때 제 피드백 없이는 넘어가지 않았다. 둘다 좋은데 둘 중 하나만 해야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아쉽고 고르는 게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ARIA’는 시원한 리듬, 그리고 다양한 신스 사운드의 드랍(Drop) 파트와 청량한 예린의 보컬이 인상적인 곡으로, Aria의 독창곡이라는 뜻을 모티브로 하여 주변 시선들을 신경 쓰지 않고 자기만의 색으로 세상을 만들어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여자친구 활동 당시 보여줬던 칼군무와는 다른 상큼하고 사랑스러운 퍼포먼스에 대해서는 “안무는 제가 조금 더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예전에는 멤버들과 칼군무를 맞췄다면 이번에는 노래의 가사를 잘 전달하자는 마음이 컸다. 어떻게 하면 이 가사들이 표현될까 고민을 했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솔로 뮤지션 예린의 색과 강점은 무엇일까. 그는 “저를 색에 비유하자면 쨍한 노란색인 것 같다. 노란색에 밝음도 있지만 상큼 발랄도 있다. 상큼 발랄한 매력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 여자친구 해체 후 멤버들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예린은 배우로 전향한 소원을 제외하고 멤버들 중 마지막으로 앨범을 내게 된 바.

그는 “멤버들이 조언보다는 응원을 많이 해줬다. 파이팅도 많이 해주고 떨리지 않냐는 말도 해줬는데 떨린 만큼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다. 준비한 시간이 헛되지 않게 멋지게 예린이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친구들도 노래를 듣더니 혼자서 잘 소화할 수 있겠냐는 말을 하더라. 걱정을 많이 해줬는데 연습을 하면서 점점 자신이 찼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예린은 “항상 저를 가두면서 살았던 것 같다. 항상 늘 밝은 모습만 보여드려야할 것 같고 이런 생각에 살짝 갇혀있었는데 그런 시기들이 있었기에 저를 탈피한 지금의 제가 있지 않나 싶다. 그 시기에 이 노래가 나온 것 같아서 뿌듯하다”며 “음악방송에 다 나갈 수 있게 되어 기쁘다. 그래도 차트 진입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지민경(sunda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