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쎈 인터뷰] T1 ‘오너’ 문현준, “MSI서 가장 경계되는 팀은 G2”

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OSEN=임재형 기자] T1이 LOL e스포츠 상반기 각 지역 최고의 팀들이 기다리고 있는 럼블 스테이지에 당당하게 조 1위로 진출했다. T1의 정글러 ‘오너’ 문현준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경계하는 팀으로 G2를 꼽았다. 문현준은 “G2의 플레이 스타일이 까다로운 편이다”며 지목한 이유를 설명했다.

T1은 15일 오후 부산 서면 부산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 스테이지 6일차 A조 사이공 버팔로와 경기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T1은 그룹 스테이지 전승을 기록하면서 G2, RNG와 어깨를 나란히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문현준은 이번 그룹 스테이지 전승에 대해 “LCK 스프링 시즌부터 전승을 이어갔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럼블 스테이지에서 LOL e스포츠 최고의 팀들과 대결하기 때문에 문현준은 더욱 기대를 하고 있다. 문현준은 “다음은 각 조 1, 2위 팀들과의 대결이다. 앞으로도 전승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럼블 스테이지에서 문현준이 가장 상대하고 싶은 선수는 둘이다. 문현준은 “RNG의 ‘웨이’ 옌양웨이와 이블 지니어스의 ‘인스파이어드’ 카츠페르 스워마와 대결하고 싶다”고 밝혔다. RNG는 B조 1위로 럼블 스테이지에 안착했으며, 이블 지니어스는 G2에 밀린 2위를 기록하면서 다음 라운드로 향했다.

이번 경기에서도 문현준은 ‘니달리’를 픽창에 올려놓는 등 ‘니달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문현준은 니달리의 등장 가능성에 대해선 낮게 봤다. 문현준은 “우리 팀은 니달리의 버프에도 좋은 픽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럼블 스테이지에선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나올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지난 인터뷰에서 T1의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은 이번 MSI에서 가장 경계되는 팀으로 RNG, G2를 지목했는데, 조건을 뒀다. 단판에선 RNG, 다전제에선 G2가 강력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문현준 또한 가장 까다로운 팀으로 G2를 꼽았다. 문현준은 “경계되는 팀은 거의 없지만, 한팀을 고르자면 G2다”며 “연습에서 G2의 플레이 스타일을 살펴봤다. 가장 까다로운 전략을 구사하는 팀이다”고 밝혔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