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SI 톡톡] T1 ‘제우스’ 최우제, “쟁쟁한 팀 많은 럼블, 좋은 성적 거두고 파"

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OSEN=임재형 기자] T1이 4연승 질주와 함께 가볍게 럼블 스테이지 진출을 확정했다. T1의 탑 라이너 ‘제우스’ 최우제는 “쟁쟁한 팀 많은 럼블 스테이지에서 꼭 좋은 성적 거두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T1은 15일 오후 부산 서면 부산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 스테이지 6일차 A조 DFM과 경기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T1은 이변 없이 4연승을 질주하면서 럼블 스테이지 진출을 확정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최우제는 빠른 럼블 스테이지 진출 확정에 대해 “마음이 편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번 경기에서 갱플랭크를 선택한 최우제는 DFM의 집중 견제에 어려움을 겪었다. 최우제는 “매치업 상대인 럼블의 ‘점화’ 스펠을 보고 탑 공략을 예상했다. 필요한 타이밍에 우리 팀 미드-정글을 불러야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조이를 선택한 ‘페이커’ 이상혁과 그레이브즈를 뽑은 ‘오너’ 문현준은 최우제의 마음을 알아차린듯 탑 라인에 자주 얼굴을 비추면서 ‘탑 성장’을 도모한 DFM의 청사진을 찢었다. 최우제는 “힘든 라인전인데, 도와줘서 고맙다. 다음엔 내가 로밍을 가겠다”고 미소를 지었다.

인터뷰를 마치며 최우제는 럼블 스테이지 각오를 밝혔다. 최우제는 “럼블 스테이지는 쟁쟁한 팀들이 많다”며 “더욱 실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꼭 좋은 성적 거두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